프랑스 뮤지컬 '킹아더' 상반기 기대작으로 떠올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프랑스 뮤지컬 '킹아더' 상반기 기대작으로 떠올라

최종수정 : 2019-03-19 20:39:31

뮤지컬 킹아더 알앤디웍스
▲ 뮤지컬 킹아더/알앤디웍스

프랑스 뮤지컬 '킹아더' 상반기 기대작으로 떠올라

프랑스 뮤지컬 '킹아더'(프로듀서 오훈식, 연출/각색 오루피나)가 본 공연에 돌입했다.

'킹아더'는 2015년 파리에서 초연한 신작 프랑스 뮤지컬로 아시아에서는 두 번째, 한국에서는 초연이다. 지난 14일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프리뷰 공연으로 막을 올렸으며 프리뷰 첫째 날부터 환호와 기립 박수가 이어졌다.

아더왕의 전설이라는 고전에 판타지적 요소를 가미해 재해석한 '킹아더'는 프랑스 뮤지컬 특유의 다채로운 음악적 매력과 역동적인 퍼포먼스, 다양한 예술적 요소들이 뒤섞인 화려한 무대 구성을 자랑한다.

이번 한국 프로덕션은 원작이 지닌 장점을 살리면서 국내 정서에 맞게 각색과 편곡, 안무, 무대, 의상 등을 재창조하며 작품의 매력을 극대화했다.

공연의 1막은 한 순간도 쉬지 않고 움직이며 무대를 채우는 앙상블과 빈틈없는 사운드가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다. 발레, 현대무용, 힙합, 재즈, 아크로바틱 등 다양한 장르의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앙상블들은 각 장면과 움직임에 어울리게 평균 4~5벌의 의상으로 갈아입는다.

2막은 새롭게 각색한 대본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진행된다. 운명을 거스를 수 없는 이들의 좌절과 분노, 그 가운데 자신에게 일어난 모든 일을 용서하고 이해하며 다시 일어서는 캐릭터의 성장을 그린다. 화려했던 무대에 이어 더해진 깊이 있는 이야기는 극에 안정감을 더하며 작품의 완성도를 높인다.

올 상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킹아더'는 6월 2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