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현장실사 예고…대우조선·거제시 "매각 반대 어려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현대중공업, 현장실사 예고…대우조선·거제시 "매각 반대 어려워"

최종수정 : 2019-03-18 14:39:27

대우조선해양 다동사옥
▲ 대우조선해양 다동사옥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한 현장실사 계획을 내세웠지만 거제지역 노동·시민단체의 반발을 피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대우조선해양 역시 노조 측의 매각철회 요구로 앞으로 있을 노사 간 교섭에서 난항이 예상된다.

거제시도 매각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히라는 노조의 제안에 동참하기 어렵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대우조선의 재무, 회계, 기술력, 연구개발, 영업력 등에 대한 실사에 돌입한다. 아직 정확한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현장 실사 과정에서 대우조선 노조와 거제 지역 시민단체들의 반발이 예고되고 있다.

거제시청 관계자는 "매각 절차가 지역 주민들에게 충분한 설명 없이 빠르게 전개되다 보니 반대 입장을 보이는 시민들이 일부 게시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대우조선지회는 지난 13일 거제시청 변광용 시장 집무실을 항의방문해 대우조선 매각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요구했지만 17일 '유감'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거제시청은 대우조선 매각 반대 활동에 적극적인 협조를 약속했지만 매각 관련 현수막을 철거하고 지역 서명운동에 동참해줄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이 과정에서 집무실 집기가 파손됐지만 거제시는 이에 대한 보상을 노조 측에 요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매각반대에 동참하는 것은 어렵다는 게 거제시의 설명이다.

거제시청 관계자는 "매각반대에 찬성하는 것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그러나 노조가 하는 일에 대해서는 최대한 지원해 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은 노사교섭 문제와 관련해서도 골머리를 앓을 것으로 보인다. 대우조선해양 노사는 지난해 맺은 단체협상이 이달 말에 종료돼 올해 새로운 노사교섭을 진행해야 한다. 단, 올해는 지난해 임금 및 단체교섭을 했기 때문에 임금교섭만 실시한다.

대우조선 노조는 요구안을 마련하고 이달 말 교섭개시 요구를 사측에 전달함과 동시에 임금 인상을 포함해 매각철회 건까지 제시하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대우조선 매각은 최대주주인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의 이해관계로 결정된 것인 만큼 현 경영진 입장에서는 매각철회 요구안을 받아들이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매각철회 건이 제시된다면 당장 사측에서 할 수 있는 게 없기 때문에 노사 간 교섭이 쉽지 않을 것 같다"며 "교섭이 장기화 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