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나온 책] 제인스빌 이야기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새로나온 책] 제인스빌 이야기

최종수정 : 2019-03-17 15:36:12

 새로나온 책 제인스빌 이야기

에이미 골드스타인 지음/이세영 옮김/세종서적

2008년 금융위기는 미국에서 880만개의 일자리를 앗아갔다. 위스콘신주 공업도시 제인스빌도 예외는 아니었다. 이 지역에서만 9000명의 노동자가 직업을 잃었다. '아메리칸 드림'을 실현할 수 있었던 기회의 땅은 신빈곤층 지역으로 바뀌었다.

워싱턴포스트 기자이자 퓰리처상 수상자인 골드스타인은 GM 공장 폐쇄 이후 7년간 인구 6만명의 공업도시에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보여준다. 그는 공장 해고 노동자와 가족들, 사회복지사, 기업인, 정치인 등 다양한 인물들의 입을 빌어 경제위기가 뒤흔든 인간의 삶을 가감 없이 드러낸다.

제인스빌 GM 공장 가동 중단 5주 전, 회사에서 27년을 일한 60세 노동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후 록 카운티에서 자살로 인한 사망은 2배 가까이 늘었다. 자살률은 미국 전역에서 급증했다. 금융위기 2년 만에 자살률은 4배로 치솟았다.

책에는 공장이 폐쇄되고 곧바로 중산층에서 밀려난 해고자와 그 가족들의 힘겨운 회생 노력이 생생히 묘사돼 있다. 일부 해고자들은 'GM 집시'가 됐다. 1600km 떨어진 도시의 공장에서 일하며 주말에만 집으로 돌아오는 생활을 선택했다. 당장 생활비를 메꿔야 했기 때문이다.

실직 이후 직업을 바꾼 사람의 절반 이상이 전보다 소득이 줄었다. 한 가지 주목할 점은 직업 훈련을 받고 전직한 사람들의 소득 하락률이 곧바로 취업한 노동자들보다 컸다는 사실이다. 이는 우리 모두가 고민해 봐야 할 문제다.

조선소와 자동차 산업 침체로 불황의 늪에 빠진 거제와 군산을 떠올리게 한다. 자본주의 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이들의 불안한 초상을 담아냈다. 508쪽. 1만8000원.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