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쏘나타 사전계약 하루 2000대 계약…팰리세이드 인기 넘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신형 쏘나타 사전계약 하루 2000대 계약…팰리세이드 인기 넘나

최종수정 : 2019-03-18 08:18:19

현대차 신형 쏘나타 전측면.
▲ 현대차 신형 쏘나타 전측면.

현대자동차의 올 상반기 기대작 신형 쏘나타가 중형 세단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법인택시 모델을 포기하고 고급 브랜드로 변신을 꾀한 것이 소비증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것으로 분석된다.

현대차는 지난 11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신형 쏘나타 사전계약을 진행한 결과 닷새 만인 15일까지 1만203대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하루에 약 2000대씩 계약된 것으로 지난해 기존 쏘나타 한달 평균 판매대수 5487대보다 거의 두 배나 많은 실적을 불과 5일 만에 달성한 것이다.

특히 전세계적인 SUV 열풍으로 인해 지난 5년간(2014~2018년) 국산 중형세단의 산업수요가 무려 19.8%나 감소하는 어려운 상황에서 달성한 것이어서 더욱 의미가 크다고 회사측은 평가했다.

특히 신형 쏘나타 사전계약을 면밀히 살펴보면 단순 수치상의 대수 그 이상의 큰 변화가 나타났다.

신형 쏘나타는 기존 모델인 7세대 쏘나타 대비 개인고객 비중과 20대 젊은 세대 비중이 월등히 높아졌다. 5일간 접수된 신형 쏘나타 사전계약 중 개인고객 비중은 무려 48.9%로 5년 전 같은 기간 동안 접수된 7세대 쏘나타의 개인고객 비중 38%보다 무려 10.9%나 높아졌다.

또 개인고객 중에서 20대 비중은 14%로 집계돼 7세대 쏘나타 5.3% 대비 8.7%가 높아졌다.

법인보다 젊은 개인고객 비중이 높아진 것에 대해 현대차 관계자는 "스마트폰 기반 디지털 키와 개인화 프로필, 빌트인 캠 등 스마트폰과의 연동성을 대폭 강화한 하이테크 신기술과 함께 고급 스포츠카를 연상시키는 감각적이고 혁신적인 디자인이 개성 강한 젊은 고객의 마음을 사로 잡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완전히 새로운 상품성을 갖추고도 기존 모델 대비 가격을 합리적으로 책정해 어려운 시장상황에서도 고객들의 빠른 반응을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현대차 신형 쏘나타 후측면.
▲ 현대차 신형 쏘나타 후측면.

이같은 인기 요인으로 차세대 파워트레인과 3세대 플랫폼 적용, 첨단 사양 기본화하고 합리적인 가격 등을 꼽을 수 있다.

실제로 신형 쏘나타는 차세대 파워트레인 '스마트스트림'과 3세대 플랫폼을 적용해 차량의 근간을 완전히 바꾸고, 첨단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과 첨단 편의사양을 대거 기본화하고도 기존 모델 대비 가격인상을 최소화해 고객에게 제공하는 실질적인 혜택을 늘렸다.

기존 쏘나타에서는 선택품목이었던 '첨단 주행안전 기술'과 고급차에서 볼 수 있었던 '편의사양'을 모두 갖춘 신형 쏘나타 엔트리 트림(시작모델) '스마트'의 판매가격을 2346만원으로 책정했다. 이는 '쏘나타 뉴 라이즈' 엔트리 트림 '스타일'(2219만원)보다 127만원 높은 것으로 첨단 주행안전 기술과 첨단 편의사양을 기본화한 점, 차세대 파워트레인과 3세대 플랫폼 적용을 고려하면 합리적인 가격이라고 할 수 있다.

신형 쏘나타는 스마트폰과 사물인터넷 등 ICT 기술의 발달로 나날이 높아지고 있는 첨단 기술에 대한 고객들의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엔트리 트림부터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와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차로 유지 보조(LFA), ▲하이빔 보조(HBA), ▲운전자 주의 경고(DAW), ▲전방 차량 출발 알림 등의 첨단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을 대거 기본 장착했다. 기존 쏘나타에서는 선택품목인 '현대 스마트 센스 패키지Ⅰ'(131만원)을 구매해야 누릴 수 있는 사양들이다.

이와 함께 주로 고급차에 적용됐던 '전자식 변속버튼(SBW)'과 '전동식 파킹 브레이크(EPB)' 등의 첨단 편의사양과 함께 'ISG시스템'과 '파워 차일드 락'까지 기본화했다.

신형 쏘나타 가격은 ▲스마트 2346만~2396만원 ▲프리미엄 2592만~2642만원 ▲프리미엄 패밀리 2798만~2848만원 ▲프리미엄 밀레니얼 2994만~3044만원 ▲인스퍼레이션 3289만~3339만원 범위 내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한편 현대차는 모빌리티 혁신을 선도하는 신형 쏘나타의 스마트한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고, 미래지향적이고 혁신적인 디자인을 강조하기 위해 택시 모델은 출시하지 않기로 했다.

현대차 신형 쏘나타 전자식 변속버튼 스마트폰 무선충전 시스템.
▲ 현대차 신형 쏘나타 전자식 변속버튼-스마트폰 무선충전 시스템.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