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정무부시장에 김원이 교육부 정책보좌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시 정무부시장에 김원이 교육부 정책보좌관

최종수정 : 2019-03-15 20:28:15

김원이 신임 서울시 정무부시장 내정자. 서울시
▲ 김원이 신임 서울시 정무부시장 내정자./ 서울시

서울시는 신임 정무부시장으로 김원이(51) 교육부장관 정책보좌관을 내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정무부시장은 시장을 보좌해 국회, 시의회, 언론, 정당과 서울시의 업무를 협조·조정하는 직위로 시장이 임명하는 차관급 지방정무직공무원이다.

김 내정자는 전남 목포 출신으로 성균관대 사학과를 졸업했다. 지난 1999년 정무부시장 비서로 서울시와 인연을 맺었다. 박 시장이 부임한 2011년에는 정무보좌관을, 2014년에는 박원순 2기 정무수석비서관을 역임했다. 이밖에도 김대중 대통령비서실 행정관, 김근태 의원 보좌관, 민주당 조직본부 부본부장, 유은혜 교육부장관 정책보좌관 등을 거쳤다.

김 내정자는 박 시장의 시정철학과 서울시 업무에 정통한 인사로 꼽힌다. 당·정·청과 원만한 협의관계를 구축하는데 적임자라는 평가다.

김 내정자는 현재 교육부에 사의를 표명한 상태다. 서울시는 신원조사 등 임용절차를 거쳐 임명할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다양하고 풍부한 경험과 탁월한 정무감각을 갖춘 인사의 영입으로 민생과 현장중심의 생활시정을 구현하겠다는 박원순 시장의 의지가 다시 한번 드러났다"고 말했다.

진성준 현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이달 중 물러난다. 진 부시장은 지역구인 강서을로 돌아가 내년 총선 준비에 돌입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