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최선희가 '비핵화 협상 중단'을 운운했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北최선희가 '비핵화 협상 중단'을 운운했다

최종수정 : 2019-03-15 17:09:21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연합뉴스
▲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연합뉴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15일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 중단 가능성을 공개적으로 알렸다.

미국 외신 AP통신에 따르면, 최 부상은 평양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렇게 알렸다. 최 부상은 '비핵화 협상 중단 가능성' 발언은 지난달 27일부터 28일까지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됐음을 거론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최 부상은 "미사일 발사 및 핵실험 중단 등 지난 15개월간 우리가 취한 조치에 미국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타협이나 협상할 생각이 없다"고 했다.

최 부상에 따르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북미정상회담 때 미국 태도에 혼란스러움을 감추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북미정상회담 후 평양으로 돌아가는 길에 "왜 이런 열차여행을 또 해야 하지"라고 말하기도 했다.

최 부상은 "분명 깡패 같은 미국의 태도가 결국 상황을 위험하게 만들었다. 어떤 형태로든 미국과 타협할 생각이 없으며 이런 식의 협상을 할 계획이나 바람도 크지 않다"며 "분명한 것은 미국이 이번에 황금 같은 기회를 내팽개쳤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최 부상은 그러면서 북한의 핵실험 여부는 전적으로 김 위원장에 달렸음을 알렸다. 최 부상은 "곧 (비핵화 및 핵실험 여부 관련) 김 위원장 입장이 발표될 전망"이라고 했다.

한편 우리 정부는 최 부상 발언에 대해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은 15일 춘추관에서 취재진과 만나 "어떤 상황에서도 북미협상 재개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