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현으로 이어진 파문 '이목 집중'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이종현으로 이어진 파문 '이목 집중'

최종수정 : 2019-03-15 10:07:22

이종현 사진 SBS
▲ 이종현 (사진=SBS)

씨엔블루 이종현도 문제의 정준영 단체 카톡방의 멤버로 지목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4일 'SBS 8뉴스'는 가수 정준영의 불법 성관계 촬영 및 유포 혐의와 관련 "씨엔블루 멤버 이종현 또한 카카오톡 단체방과 개인방에서 성관계 동영상을 받아보거나 여성 비하 발언을 주고받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종현은 "빨리 여자 좀 넘겨요. O같은 X들로"라고 했고, 정준영은 "누구 줄까?"라 답했다. 이에 이종현은 "형이 안 ***있으면 좋고 없으면 그냥 예쁜 X"이라고 하는 등 부적절한 언행을 주고 받아 충격을 안겼다.

이종현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2일 공식 입장에서 "이종현은 정준영과 오래전 연락을 하고 지낸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는 무관하다. 불필요한 오해나 억측 및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주시길 바란다"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종현은 관련성을 부인한지 이틀만에 문제의 '단톡방' 멤버였음이 드러았다. 승리, 정준영, 용준형, 최종훈 그리고 이종현으로 이어진 파문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경찰은 승리의 성접대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의 내용을 조사했다. 이 과정에서 대화방에 함께한 정준영 등 지인들이 2015년 말부터 약 8개월 동안 상대의 동의 없이 촬영한 불법 영상을 유포한 사실이 드러났다.

한편 이와 관련 이종현 및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의 해명은 나오지 않고 있다. FNC엔터테인먼트는 악재가 겹쳤다. 앞서 같은 소속 그룹 FT아일랜드의 최종훈이 음주운전 및 음주운전 언론 보도 무마 청탁 관련 시인을 하고 FT아일랜드에서 탈퇴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