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선 영등포역·7호선 남성역에 공공임대주택 들어선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1호선 영등포역·7호선 남성역에 공공임대주택 들어선다

최종수정 : 2019-03-14 16:00:03

영등포역에 들어서는 공공임대주택 조감도. 서울시
▲ 영등포역에 들어서는 공공임대주택 조감도./ 서울시

서울 지하철 1호선 영등포역과 7호선 남성역 일대에 공공임대주택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지난 13일 열린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영등포구 영등포동4가 442-2번지에 대한 '영등포지역 부도심권 지구단위계획 변경 및 특별계획구역 I-3 세부개발계획'을 수정 가결했다고 14일 밝혔다.

금번 결정으로 영등포역 인근에는 지하 4층~지상 20층 규모의 임대주택이 건립된다. 지상 3층에는 공공청사를 만들어 도시재생활성화 계획과 연계한 공간으로 활용한다.

대상지는 영등포 경인로 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에 포함됐다. 주변에는 타임스퀘어, 신세계백화점, 대선제분 등이 입지해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세부개발계획 결정으로 영등포역 일대 직주근접이 가능한 주거공간과 저렴한 산업공간을 확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도시·건축공동위원회는 동작구 사당동 155-4번지 일대 남성역세권 공공주택 건립 경관계획안도 수정 가결했다.

공공주택은 3만3992㎡ 부지에 지하 4층~지상 25층, 12개동 규모로 지어진다. 총 892세대가 입주한다. 공공임대주택 112세대가 포함됐다.

해당 지역은 노후·불량건축물이 밀집한 곳으로 주거환경개선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지난 2017년 1월 동작구청에 지구단위계획 주민제안 신청서가 접수된 후 주민공람,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자문, 교통영향평가 심사를 거쳐 이번 경관심의를 통과했다고 시는 전했다.

시 관계자는 "최종 사업계획은 건축위원회 건축심의 및 사업계획승인 절차를 거쳐 확정될 예정"이라며 "남성역 일대 역세권 기능 활성화 및 주거환경 개선, 서민 주거 안정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