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모두의 여행' 기획전…보라카이 5일 패키지 '19만원대' 판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티몬 '모두의 여행' 기획전…보라카이 5일 패키지 '19만원대' 판매

최종수정 : 2019-03-14 15:00:39

티몬
▲ 티몬

티몬 '모두의 여행' 기획전…보라카이 5일 패키지 '19만원대' 판매

국내 대표 모바일커머스 티몬은 상반기에 출발하는 항공권 예약을 분석한 결과 괌, 코타키나발루, 하와이 등 청정지역 휴양지의 인기가 높아졌으며, 더불어 이 같은 여행지를 포함 200여개의 패키지상품을 최대 30% 할인 판매하는 '모두의 여행' 기획전을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티몬 항공권 예약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출발일 기준 예약 순위에서 1위~3위는 다낭, 오사카, 후쿠오카가 차지한 가운데 괌이 지난해 대비 한 계단 상승해 4위를 차지했다. 이어서 코타키나발루는 지난해 대비 두 계단 올라 10위를, 하와이는 지난해보다 다섯 계단 오르며 16위를 차지했다. 회사는 미세먼지에 지친 고객들이 도심보단 청정 휴양지를 찾는 경향이 나타나는 것 같다고 해석했다.

티몬은 오는 31일까지 '모두의 여행' 기획전을 진행한다.

이번 기획전은 모두투어 30주년을 기념해 티몬과 모두투어가 함께 마련한 프로모션으로 일본, 중화, 동남아, 남태평양, 유럽 등 지역별 전노선 상품을 특가로 판매한다.

가장 가성비 높은 상품으로는 ▲청도 3일 9만 9000원 패키지 상품이 있다. 전세계 체인을 가지고 있는 더블트리 바이 힐튼 호텔에서 머물면서 청도 맥주와 양꼬치 등을 즐길 수 있는 알찬 일정이다.

지역별 상품관을 이용하면 가고자 하는 여행지의 초특가 상품을 한눈에 만나볼 수 있다. 가장 인기 있는 지역관은 동남아관, 괌과 사이판관, 대양주관 등이다. 동남아 지역관에서는 코타키나발루, 세부 등지의 청정 휴양지의 인기가 높다. 대표 상품으로는 4월 출발하는 ▲세부 이슬라리조트 5일 패키지를 17만 9000원, 5월에 출발하는 ▲코타키나발루 넥서스리조트 5일 패키지를 29만 9000원 등이다.

청정여행지로 각광받는 괌과 사이판 지역관에서도 다양한 특가 상품이 준비되어 있다. 소아수영장, 게임풀 등 다양한 부대시설, 영유아 전용 돌보미 서비스, 조식과 중식, 석식을 모두 호텔에서 제공하는 4월 출발 ▲괌 PIC 5일 패키지 상품은 89만 9000원부터 구입 가능하다. 더불어 한국인이 선호하는 PIC와 쌍벽을 이루는 럭셔리호텔 두짓타니 리조트 패키지도 인기다. 티웨이항공을 이용하고 두짓타니 리조트 오션뷰에서 머물 수 있는 5일 패키지 상품은 49만 9000원, 대한항공을 이용한 상품은 66만 9000원부터 구매 가능하다.

더불어 매일 권역별 '슈퍼픽'(SUPER PICK)을 선정, 최대 30%를 할인해 판매한다. 14일 슈퍼픽으로는 ▲필리핀 보라카이 5일 패키지 19만 9000원, ▲홍콩 4일 패키지 24만 9000원, ▲사이판 월드리조트 4일 패키지 29만 9000원, ▲스페인 8일 일주 상품 119만원 등이 준비되어 있다. 특히 보라카이 패키지 여행은 인기 리조트인 라까멜라 신관을 이용, 보라카이 세일링보트와 나이트 투어, 체험 다이빙 무료 강습 등이 포함된 상품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매우 저렴한 상품이다.

더불어 티몬은 고객들이 비용 부담을 줄이며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신한카드와 KB국민카드을 이용해 150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은 22만원, 100만원 이상은 15만원, 70만원 이상은 10만원 등 구매 가격에 맞춰 최대 15%의 할인 쿠폰을 제공된다. 해당 카드가 없는 고객들을 위해서는 최대 30만원의 즉시 할인상품이 준비되어 있어 누구나 특가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이진원 티몬 최고운영책임자(COO)는 "한국을 대표하는 여행사 모두투어의 30주년을 기념하며 고객에게 주는 혜택도 크다"면서 "봄과 여름은 물론 가을에 출발하는 여행 상품도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으니 이번 기회에 합리적으로 여행 상품을 구매, 좋은 추억 만드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