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카드수수료 인상 철회해야"…현대차처럼 접점 찾을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대형마트 "카드수수료 인상 철회해야"…현대차처럼 접점 찾을까

최종수정 : 2019-03-14 14:55:24

이마트 의왕점
▲ 이마트 의왕점

대형마트 "카드수수료 인상 철회해야"…현대차처럼 접점 찾을까

현대차와 카드사 간 카드 가맹점 수수료율 인상안이 타결되면서 유통업계와 카드사 간 수수료 협상이 덩달아 주목받고 있다.

1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주요 대형마트와 백화점은 카드사의 가맹점 수수료율 인상 통보에 대해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정하고, 이를 카드사에 전달했다.

앞서 카드사들은 국내 대표 대형마트인 이마트에 이달 1일부터 수수료율을 2%대 초반으로 평균 0.14% 포인트 인상하겠다고 통보했다. 이에 이마트는 수수료율 인상의 근거가 없다면서 카드사에 수용 불가 의사를 밝혔다.

카드사의 요구대로 수수료율을 인상하면 이마트는 연간 100억원 이상의 추가 비용이 들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이마트는 지난해 4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614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58.9% 감소하는 등 실적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신세계백화점 역시 카드수수료 인상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카드사에 통보하고 수수료율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롯데백화점과 롯데마트 역시 카드사들로부터 0.04∼0.26% 수수료율을 올리겠다는 통보를 받고는 최근 인상안 수용 거부 입장을 밝혔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카드사로부터 수수료율 인상에 대한 명확한 근거를 듣지 못했다"면서 "수수료율 인상 시 비용이 늘어날 뿐 아니라 고객에게 혜택이 줄어들까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카드사들은 이미 이달 1일부터 올린 수수료율을 대형마트에 적용하고 있다. 카드사와 유통업체 간 협상이 끝나면 수수료율 차액을 정산해 유통업체에 돌려주게 된다.

유통업계 관계자들은 입을 모아 카드 수수료 인상을 철회해야한다는 입장이다.

한 관계자는 "카드 수수료 인하에 따른 구체적인 방안이 없다보니까 일정 매출 이상 업체에 책임을 떠넘기는 것으로 보인다"며 "소상공인을 살리겠다는 취지로 카드 수수료 인하 혜택을 시작한 것인데, 그로 인한 부담(피해)을 대형 가맹점에 돌리고 있다보니 분위기가 좋지않다"고 말했다. 이어 "오프라인 매장의 영업이익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엎친 데 덮친 격'이라고 볼 수 있다. 중소 가맹점의 손실을 대형 가맹점에 전가하고 있는 게 상생의 결과인 것인지 되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