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수부 집어삼킨 고래.. 1.8초 만에 "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잠수부 집어삼킨 고래.. 1.8초 만에 "퉤"

최종수정 : 2019-03-12 11:02:10

잠수부 집어삼킨 고래.. 1.8초 만에 퉤

다이빙을 하던 50대 남성이 거대한 고래 입으로 빨려들어갔다가 극적으로 살아났다.

8일(현지 시각) 영국 텔레그래프의 보도에 따르면 남아프리카공화국 스쿠버 관광회사의 수중촬영 잠수부 레이너 쉼프(Rainer Schimpf, 51)가 엘리자베스 항구 인근에서 다이빙 투어를 하던 중 55피트(약 16.7m) 크기의 거대한 고래에게 먹히는 사건이 발생했다.

쉼프는 동료와 함께 스노클링을 하다 갑자기 나타난 브라이드고래의 입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그는 "해수면이 요동을 치더니 엉덩이에 압박감이 느껴졌고 곧 사방이 어두컴컴해졌다"며 "공포나 어떤 감정을 느낄 시간조차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쉼프는 "고래의 입 안으로 빨려 들어가는 순간 본능적으로 숨을 참는 것 말고는 할 수 있는 일이 없었다"며 "나는 고래를 많이 접했고 분명 곧 빠져나갈 길이 열릴 거라는 걸 직감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다행히 고래는 약 1.8초 만에 쉼프를 뱉어냈다. 당시 상황은 함께 스노클링을 즐기던 동료들에 의해 촬영됐다.

쉼프는 "확실한 것은 고래가 나를 공격하려던 것은 아니었다"며 "고래 역시 나처럼 무서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