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미세먼지로 콧속이 답답하고 불쾌할 때는 '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미세먼지로 콧속이 답답하고 불쾌할 때는 '수세미'

최종수정 : 2019-03-25 06:32:59

[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미세먼지로 콧속이 답답하고 불쾌할 때는 '수세미'

김소형 한의학 박사
▲ 김소형 한의학 박사

박과의 덩굴식물인 수세미는 오이와 비슷하게 생겨서 혼동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실제로 수세미가 오이보다 크기가 크며 표면에 주름도 훨씬 많다. 약재로 사용하는 것은 수세미의 열매와 수액인데 특히 수세미 열매는 잘라 보면 우리 몸의 호흡기와 닮아 있다. 사람의 폐와 흡사하게 그물 구조로 되어 있으며 한방에서 수세미는 폐의 화병을 다스리는 본초로 알려져 있다.

요즘처럼 미세먼지가 극성을 부릴 때는 수세미를 차로 달여서 자주 마시면 코와 폐 등 호흡기 전반을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된다. 호흡기에 좋은 성분들은 물에 잘 녹으며 고온에서 잘 우려지기 때문에 따뜻한 차로 마시면 효과가 있다.

심한 미세먼지로 인해 폐가 과부화되어 열이 발생할 수 있는데 수세미가 이를 식혀주는 역할을 하면 건조해진 폐와 기관지를 촉촉하게 유지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또한 수세미에는 사포닌이나 플라보노이드 같은 항염, 항산화 물질들이 풍부하게 들어 있다.

따라서 평소 알레르기 비염 등으로 인해 점막이 자주 붓고 코가 간질간질할 때나 콧물, 코 막힘이 있을 때도 도움이 된다. 호흡기와 관련된 다양한 증상을 다스려주기 때문에 호흡기 관련 불편한 증상이 있을 때 수세미를 차로 만들어 자주 마시면 증상 완화에 효과가 있다. 그뿐만 아니라 천식, 후두염이나 기관지염 등에도 효과가 있다.

수세미는 뻣뻣해진 근육을 부드럽게 이완시켜주고 경락의 소통을 원활하게 하는 역할도 한다. 따라서 운동 등으로 인해 근육이나 관절에 통증이 있을 때, 염증이 발생했을 때 이를 가라앉히는 데도 좋다.

약으로 쓰는 수세미의 수액은 줄기에서 얻는 것으로 아르기닌 성분이 풍부하다. 수액은 주로 피부 트러블에 사용되는데 상처 치유 효과가 좋아서 여드름이나 아토피 같은 증상의 완화에 쓴다. 또한 피부가 건조해서 보습이 필요할 때, 피부의 가려움이 있을 때도 수세미 수액이 도움이 된다.

다만 수세미는 찬 성질을 갖고 있어서 몸이 차고 설사를 자주 하는 사람들은 먹지 않는 것이 좋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