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필수의 차이야기]한국지엠 최근 행보 설득력 부족…GM모습 눈여..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필수의 차이야기]한국지엠 최근 행보 설득력 부족…GM모습 눈여겨 봐야

최종수정 : 2019-03-06 16:35:05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국내 자동차 산업이 고비용 저생산 구조와 노조파업으로 악화되는 상황에서 한국지엠(GM)은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모습이다.

한국지엠은 군산 공장 철폐 이후 정부에서 8000억 원이라는 공적 자금을 투입했음에도 불구하고 좋은 차를 만들어 점유율을 올리기보다는 다른 곳에 눈길을 주면서 고민은 더욱 많아지고 있는 형국이다.

좋은 품질의 차량을 만들기 위해 조직을 집중시키기 보다 연구개발 조직과 생산조직을 법인 분리해 진행하는 모습은 설득력이 부족하다. 최근 국내 4개 물류센터를 3개로 줄이는 부분도 고민을 제공하고 있으며, GM본사에서 지난 2017년 매각한 복스홀이나 오펠 관련 차량의 제작이 기존 부평공장에서 향후 빠져 나가는 사례도 악조건이 누적될 것으로 판단된다.

여기에 아직 결정되지는 않았지만 미국 트럼프 정부의 수입차 25% 관세 부과 대상에서 완전히 자유스럽지 못해 향후에도 더욱 악화될 수 있는 모습이 더욱 고민된다.

수년 전 GM의 바라CEO가 언급한 바와 같이 단순한 제작사가 아닌 미래 모빌리티 플랫폼 완성 업체로의 전환을 목표로 글로벌 시장에서의 비효율적인 공장을 철수하는 모습은 향후의 GM의 모습이라는 측면에서 유심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정부의 공적자금 투입 경우도 실사 결과도 보지 않고 우선적으로 투입하면서 국내 존속의 조건을 걸었으나 과연 효과가 있는 지는 두고 봐야 한다. 공적 자금 투입 이후 한국지엠의 행보는 개선보다는 부정적인 측면이 강한 만큼 국민의 혈세를 투입할 만한 가치가 있었는지는 향후 나타날 것으로 판단된다. 현재 행보를 보면 호주나 캐나다 같은 토사구팽의 결과로 나타날 가능성이 커진다고 할 수 있다.

국내의 경우도 잘 살펴볼 필요가 있을 것이다. 군산공장 폐쇄 이후 군산 지역은 초토화됐고 아직도 정리가 안 된 상황이다. 부평은 핵심 공장이고 연구시설도 있는 만큼 당장은 아니어도 점차 물량이 줄어들면서 희망 퇴직, 구조조정 등 다양한 아픔이 있겠지만 문제는 우선 창원공장이라 할 수 있다.

창원공장은 다마스, 라보, 스파크를 생산하는 지역이나 경차 점유율이나 인기도가 떨어지면서 더욱 고민은 많아지고 있는 지역이다. 그래서 향후 정리되는 대상은 창원공장이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국내에서 철수하는 수순인 만큼 점차 고갈시키면서 인적 자원을 줄이고 결국 완전 철수하는 수순으로 갈 가능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군산공장 폐쇄의 닮은꼴이라 할 수 있다.

지금까지 한국지엠의 행보는 점유율 제고를 위한 노력은 크게 보이지 않는다. 공적자금 투입 효과를 느낄 수 없으며 도리어 철수하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점에서 우려스러운 상황은 누적될 수 밖에 없다. 정부의 공적자금 투입에 있어서 신중함을 고려해야 한다고 언급했던 나로서는 소도 외양간도 모두 잃는 최악의 상황이 오지 않을까 고민된다. 올해 한국지엠의 행보를 눈여겨봐야 하는 이유이다. 조그마한 가능성이라도 기대하고 국내에 한국지엠이 머물기를 기원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