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자 휴가지원 사업' 오는 8일 신청마감…10만명 넘을 듯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 오는 8일 신청마감…10만명 넘을 듯

최종수정 : 2019-03-04 11:13:46

지난해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 참여 근로자들이 만원의 행복 이벤트를 통해 국내여행을 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한국관광공사
▲ 지난해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 참여 근로자들이 '만원의 행복' 이벤트를 통해 국내여행을 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한국관광공사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 오는 8일 신청마감…10만명 넘을듯

올해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의 참여 신청 인원이 10만 명을 넘어설 전망이다.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3일까지 해당 사업에 참여 신청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은 총 6645개이며, 근로자 인원은 7만5961명이라고 4일 밝혔다.

기업 규모별로 살펴보면 중기업이 3만5732명(1299개사)로 가장 많았고, 소기업이 2만6085명(2146개사), 소상공인이 1만4144명(3200개사) 순으로 신청했다. 기업별 신청 인원은 1명에서 500명까지 다양하며, 평균 10명 정도다.

업종별로 보면 일반 제조업 및 IT기업뿐만 아니라 언론사, 운수회사, 병의원, 학원, 주유소, 부동산 중개사무소, 약국, 커피점, 음식점, 미용실 등 다양한 곳에서 참여에 신청했다.

또한 대기업의 중소기업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활용한 신청 사례도 있었다. SK텔레콤은 상생복지제도를 함께 운영 중인 700개 대리점의 참여를 지원하고 있으며, 사업 참여시 근로자를 위하여 부담하는 대리점의 비용을 보조하기로 했다.

휴가문화 개선 및 국내여행 활성화를 위해 도입된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은 근로자가 20만원을 부담하면 기업이 10만원, 정부가 10만원을 함께 지원해 근로자가 40만원을 국내여행 경비로 사용하는 사업이다. 관광공사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지난달 12일부터 오는 8일까지 사업 누리집을 통해 신청 받고 있다.

김석 한국관광공사 관광복지팀장은 "신청 마감일인 8일까지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근로자 10만 명 이상이 참여를 신청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참여 근로자는 4월 1일부터 내년 2월 말까지 국내여행경비 40만원을 전용 온라인몰을 통해 이용하게 되며, 전용몰 오픈에 맞춰 대대적인 할인 이벤트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