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전 택시기사 사망..논란 되는 이유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동전 택시기사 사망..논란 되는 이유

최종수정 : 2019-02-18 12:16:11

 사진 KBS
▲ (사진=KBS)

동전을 맞고 쓰러진 70대 택시기사가 숨져 논란이 되고 있다.

'동전 택시기사' 사건은 지난해 12월 인천에서 70대 택시기사가 30대 취객과 말다툼을 벌이다 숨진 사건이다.

경찰은 서로 접촉이 없었다며 30대 남성을 단순 폭행 혐의만 적용해 검찰로 넘겼지만, 유족들은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고 나섰다.

숨진 택시기사의 며느리라고 밝힌 이는 지난 15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동전 택시기사 사망 사건, 철저한 수사와 엄정하고 강력한 처벌을 촉구한다. 저희 아버님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 글을 게재했다.

사망한 택시기사의 며느리라고 자신을 소개한 청원인 A씨는 "경찰이 가해자를 단순 폭행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며 "폭행이 명백하고 그 결과로 사망했는데 단순 폭행으로 처리돼 억울하다. 철저히 수사해 강력하게 처벌해 달라"고 말했다.

그는 "가해자로부터 최소한의 진심 어린 사과가 전달되기만을 기다려왔으나 최근 우연히 SNS로 가해자의 평화롭게 면접을 준비하는 모습을 보니 기다림은 우리 가족들만의 착각이었던 것 같다"고 주장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택시기사의 시신을 부검한 결과, 택시기사는 급성심근경색으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해당 승객에게 폭행치사 혐의가 아닌 폭행 혐의가 적용된 것을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아버님은 운동 관련 직업에 종사하셨으며 돌아가시기 직전까지 꾸준히 체력을 길러오며 운동을 하셨다"며 "사고 한 달 전 받으신 건강검진 결과도 이상이 없었던 아버님의 죽음에 가해자의 행동이 단 1% 영향도 끼치지 않았을지 묻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A씨는 "아버님은 평생 살면서 이전에는 한 번 들어보지도 못하셨을 험한 말들을 며느리인 저보다도 어린 사람으로부터 들으셨다"며 "악의 가득 담긴 동전을 몸에 맞는 일은 그 누구라도 평생 단 한 번 겪어 보기 조치 어려운 일"이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