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그룹,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19' 본상 수상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삼양그룹,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19' 본상 수상

최종수정 : 2019-02-14 12:56:09

삼양그룹이 iF 디자인 어워드 2019 에서 커뮤니케이션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삼양그룹
▲ 삼양그룹이 'iF 디자인 어워드 2019'에서 커뮤니케이션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삼양그룹

삼양그룹,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19' 본상 수상

삼양그룹은 'iF 디자인 어워드 2019'에서 커뮤니케이션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고 14일 밝혔다.

1953년 시작된 iF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 하노버에 위치한 비영리 독립 디자인 기관인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이 수여하는 상이다. 독일의 '레드닷어워드(Red Dot Design Award)', 미국의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불리며 특정 국가나 기업의 원조를 받지 않고 시행돼 공신력을 인정받고 있다.

삼양그룹은 CI(기업 정체성)로고를 활용한 서식류, 문구류, 포장재 등 응용 사례를 지난해 개발하고 iF 디자인 어워드에 출품해 각국 전문가들로 구성된 67명의 심사위원단으로부터 우수한 평가를 받으며 수상했다.

삼양그룹은 지난 2016년 창립 90주년을 맞아 작은따옴표와 큰따옴표를 의미하는 점을 기업명 좌우에 배치한 새 로고를 선보였다. 각각 인용과 소통을 의미하는 문장부호를 활용해 소재 기술로 세상과 소통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또, 빛의 삼원색인 빨강, 초록, 파랑을 적용해 삼양그룹의 영문 슬로건인 '라이프 인그리디언츠(Life's Ingredients)'를 쉽고 친근하게 재해석했다.

김소영 삼양홀딩스 디자인팀장은 "기업 간 거래(B2B)를 주력으로 하는 삼양그룹의 제품은 겉으로 드러나지는 않지만 우리 생활 속에 늘 함께 있다"며 "향후 CI를 활용한 수첩, 캘린더 등 다양한 기념품, 굿즈 등을 개발해 삼양그룹을 고객에게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