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바하 신천지 항의, 무슨 내용이길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사바하 신천지 항의, 무슨 내용이길래?

최종수정 : 2019-02-14 11:16:23

▲ 사바하

 사진 영화 포스터
▲ (사진=영화 포스터)

영화 '사바하'가 종교단체 신천지로부터 항의를 받고 일부 장면을 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매체는 14일 최근 '사바하' 제작사 측이 신천지 측으로부터 영화의 일부 장면이 해당 단체의 명예를 훼손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담긴 연락을 받고 일부 장면을 조정했다고 보도했다.

영화 관계자에 따르면 '사바하' 측은 극 중 장면에 대해 특정 종교단체의 문의를 받았다. 문제가 된 장면은 박목사(이정재)가 국내 이단 종교에 대해 설명하는 대목이다.

영화 관계자는 "해당 장면이 특정 종교단체를 대상으로 한 것이 아니라고 잘 설명했고, 이 부문에 관한 오해를 풀었다"라고 전했다.

한편 '사바하'는 신흥 종교 비리를 찾아내는 종교문제연구소 박 목사가 사슴동산이란 단체를 조사하다가 미스터리와 마주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검은사제들' 장재현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이정재와 박정민 등이 출연했다.

박정민은 “‘사바하’는 뜻이 이루어지게 하소서라는 뜻이다. 예를 들면 기독교에서 ‘아멘’ 하는 것과 같다”고 전했다. 이어 “시나리오 하기 전에는 굉장히 지쳐 있어서 안 해야지, 이런 마음이었다. 그런데 시나리오 덮고 나니 이거 안 하면 후회할 것 같더라”라며 시나리오 매력을 전했다.

특히 이정재는 평범한 목사와 다른 장난스러운 모습부터 진지한 모습까지 다양한 반전 매력을 선보인다. 오는 20일 국내 극장가 개봉.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