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50.4%… 11주만에 '50%'대 회복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50.4%… 11주만에 '50%'대 회복

최종수정 : 2019-02-11 10:40:21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표 리얼미터
▲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표/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11주만에 50%대를 회복했다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YTN 의뢰로 지난 7일부터 지난 8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1507명을 대상으로 '2월 1주차 대통령 국정수행 주간집계(95% 신뢰 수준·표본오차 ±2.5%p·응답률 6.8%)'를 조사해 11일 발표했다.

그 결과, 문 대통령 지지율(긍정평가)은 전주 대비 1.6%p 오른 50.4%다. 이는 2주 연속 지지율 상승세임은 물론, 작년 11월 3주차(52.0%) 후 11주만에 50%대 지지율을 회복한 수치다. 반면 부정평가는 0.4%p 내려간 45.4%다.

리얼미터는 문 대통령 지지율 50%대 회복 관련 "작년 말부터 본격화한 경제활성화 및 일자리창출 노력이 꾸준히 지속됐고, 제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및 북미실무협상 소식 등 한반도 평화 소식이 긍정적으로 작용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한편 정당 지지율을 살펴보면, '집권당'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은 전주 대비 0.7%p 오른 38.9%를, '제1야당' 자유한국당 역시 전주 대비 1.5%p 오른 28.8%를 기록했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