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대표가 노영민 비서실장에게 밝힌 '청와대'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이해찬 대표가 노영민 비서실장에게 밝힌 '청와대'란?

최종수정 : 2019-01-11 18:23:08

 왼쪽부터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11일 국회에서 만난 모습 더불어민주당
▲ (왼쪽부터)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11일 국회에서 만난 모습/더불어민주당

中시진핑, 4월엔 北·5월엔 韓 각각 방문할 듯

"청와대란 곳이 원래 책임감이 무겁고 어려운 곳이다. 건강도 조심하면서 대통령님 잘 모시고 국정이 원활하게 잘 운영되도록 최선을 다해달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오후 국회를 방문한 노영민 신임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언급한 발언의 일부다. 이 대표는 "특히 비서실장은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장을 했기 때문에 경제에 식견을 가지고 있어서 든든하다. 민주당도 (현 정권 국정운영에) 최선을 다하고록 하겠다"고 이렇게 밝혔다.

이 대표는 노 비서실장에게 한반도 현안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문 대통령의 10일 신년 기자회견을 보면 '경제 문제'에 상당히 무게를 두고 있다고 봤다"며 "올해는 여러 가지 점에서 경제 활성화를 할 좋은 해"라고 운을 뗐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최근) 북중정상회담이 열렸고 이어서 북미정상회담·남북정상회담이 열리면 한반도를 둘러싼 동북아에 평화 분위기가 상당히 좋아질 것으로 생각한다. 오는 4월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을 방문, 5월에는 우리나라에 올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이어 "그렇게 되면 올해 상반기는 각국 정상들이 수시로 만나는 분위기가 된다. 이 기회에 분단체제 70년을 마감하고 평화공존으로 나아갈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온다. 그렇게 되면 남북간 경제 교류 협력도 이뤄질 길이 보인다"고 부연했다.

한편 노 비서실장은 이 대표와의 회동 후 취재진과 만나 "한중간 서로 소통하고 있지만 아직 구체적인 일정이 나오지는 않았다"며 "다만 올해 상반기 (시 주석이) 방한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