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정시 주요대 가이드] 경희대 수능 100% 선발… 계열별 반영 비율 ..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2019 정시 주요대 가이드] 경희대 수능 100% 선발… 계열별 반영 비율 주목해야

최종수정 : 2018-12-25 11:18:27

- 순수학문 중심 서울캠퍼스 가군, 응용학문 중심 국제캠퍼스 나군 모집

황윤섭 경희대 입학처장
▲ 황윤섭 경희대 입학처장

경희대학교는 2019학년도 정시모집에서 모든 학과가 가군과 나군 중 한 개 군에서 단일 모집을 한다. 순수학문 중심의 서울캠퍼스 학과는 가군에서, 응용학문 중심의 국제캠퍼스 개설 학과는 나군에서 선발한다. 인문·사회·자연계열 전 학과에서 수능 100%를 적용하고, 수능 성적의 경우 표준점수(또는 백분위) 단순 총점이 같다고 해도 반영비율이 높은 영역 성적이 좋고 나쁨에 따라 경희대가 활용하는 수능 환산 점수에 차이가 발생하므로 계열별 반영 비율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특히, 인문계열은 국어 35%, 수학 25%인 반면, 사회계열은 국어 25%, 수학 35%로 사회계열의 수학 반영 비율이 높은 점에 유의해야한다. 자연계열은 수학 가형만 반영되며 35%로 반영 비율이 높다. 한편 한국사의 경우 수능 등급별 본교 환산점수를 활용하며 인문·사회계열의 경우 1등급~3등급까지 만점(200점) 이며, 4등급부터 5점씩 감점된다. 자연계열의 경우 1등급~4등급까지 만점(200점)이며, 5등급부터 6점씩 감점된다. 영어의 경우도 수능 등급별 본교 환산점수를 활용하는데 모든 계열에서 1등급까지 만점(200점)이며, 2등급부터 감점된다.

지난해와 달리 올해부터 가군 실기포함 전형(작곡과, 성악과, 기악과, 미술학부)에서 학생부 성적을 반영하지 않는다. 작곡과, 성악과, 기악과는 수능 20, 실기 80으로, 미술학부는 수능 35, 실기 65로 변경됐다.

경희대 수능 영역별 반영비율을 보면, 인문계열은 국어(35%)가, 사회계열과 자연계열은 수학(35%) 반영비율이 높다. 인문계열과 사회계열 영역별 반영비율이 다르므로 수학성적에 따라 유리한 계열을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 수학 성적이 우수한 경우 사회계열 국제학과를 제외하고 사회계열 모집단위는 모두 가군에서 선발하므로 군별 지원전략으로 고려해 볼 수 있다.

영어영역의 경우 반영비율이 15%로 높은 편은 아니지만 1등급과 2등급 간 차이가 8점으로 비교적 큰 편이다. 가군의 경우 의예과, 치의예과를 포함하여 사학, 경영, 응용통번역, 수학, 물리학과 등 19개 학과 합격자 영어등급 평균이 1등급이었지만 나군의 경우 화학공학, 컴퓨터공학, 소프트웨어융합공학, 응용수학, 유전공학 등 5개 학과만 영어등급 평균이 1등급이었으므로 영어영역에서 2등급을 받은 학생은 다른 영역의 성적이 좋다면 이를 감안하여 지원을 고려해 볼 수 있다.

경희대 서울캠퍼스 중앙도서관
▲ 경희대 서울캠퍼스 중앙도서관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