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숙 빚투의혹', 양측 입장 들어보니 '진실공방 팽팽'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박원숙 빚투의혹', 양측 입장 들어보니 '진실공방 팽팽'

최종수정 : 2018-12-07 10:02:35

 사진 MBN
▲ (사진=MBN)

배우 박원숙도 ‘빚투’(#빚Too·나도 떼였다)에 휘말렸다. 그가 채무관계에 있다고 주장하는 여성에게 고소당한 상태다.

박원숙 측은 "사실과 다르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6일 한 매체는 박원숙에게 거액의 돈을 빌려주고도 변제받지 못했다는 60대 여성의 출현을 보도했다.

A씨는 박원숙에게 채무 상환을 요구하는 과정에서 여러 차례 명예를 훼손당했다고 주장한다. 그는 박원숙을 지난 5일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에 박씨를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A씨는 박원숙이 전 남편 김모씨와 함께 지난 1993년 자신을 찾아왔다고 전했다. 그는 당시 이들이 자신에게 당좌수표를 맡기고 집에 근저당권을 설정해주며 1억 8000만원을 자신에게 빌렸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박원숙이 이를 거짓말로 몰아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으며, 채무 변제 없이 자취를 감췄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이에 대해 박원숙의 법률 대리인은 "박원숙이 자신의 명의로 당좌수표 자체를 발행한 적이 없다고 한다. 박원숙은 '과거 전 남편이 회사 대표이사를 내 이름으로 해놔서 부도가 난 이후에 여기저기 불려 다녔던 거로 봐서 수표도 전 남편이 내 이름으로 발행하지 않았을까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며 해당 주장을 부인했다.

한편 박원숙은 변호인을 선임해 법적 대응 중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