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수수료 개편]반발하는 카드 노조…"카드사 적자 감수하라는 것..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카드수수료 개편]반발하는 카드 노조…"카드사 적자 감수하라는 것"

최종수정 : 2018-11-26 14:57:38

장경호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우리카드 지부장 왼쪽 이 2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카드수수료 개편방안 당정협의 회의장에 진입을 시도, 국회 관계자에게 저지당하고 있다. 연합
▲ 장경호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우리카드 지부장(왼쪽)이 2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카드수수료 개편방안 당정협의 회의장에 진입을 시도, 국회 관계자에게 저지당하고 있다. /연합

카드사노동조합협의회(이하 카드 노조)는 26일 카드수수료 개편에 반발하며 투쟁을 예고했다. 카드 노조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카드수수료 개편방안 당정협의 회의장에 진입을 시도하다가 저지당하기도 했다.

카드 노조 측은 "이번 수수료 인하안이 실현되면 카드사는 약 1조4000억원을 추가로 부담해야 하는 반면 전년도 8개 전업카드사의 전체 순이익은 1조2000억원 수준에 불과했다"며 "대한민국의 모든 신용카드사는 적자를 감수하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카드 노조는 "카드업계의 손실은 카드업 종사자들에 대한 대규모 구조조정을 필연적으로 수반할 것"이라며 "카드사들의 리스크 대처력을 감소시켜 소규모 가계신용 위기에도 2003년 카드대란과 같은 대형 위기를 촉발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카드사의 마케팅비용을 줄여 수수료를 인하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비판 수위를 높였다.

카드 노조 측은 "대고객 서비스 및 마케팅을 통제해 비용을 감축하라는 것은 카드산업의 최대 이해당사자인 전 국민의 혜택을 줄이라는 것"이라며 "이 같은 발상은 되레 소비시장을 위축시켜 가맹점의 매출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고 역설했다.

대형가맹점의 카드수수료 문제는 이번에도 거론되지 않았다.

카드 노조 측은 "불공정한 수수료율 개편의 핵심은 대형가맹점의 카드수수료 문제지만 아예 배제됐다"며 "지난 23일 카드사 노조와 중소상공인단체간 체결된 '카드 수수료 관련 사회적 합의문'의 취지에도 정면으로 배치되며 졸속적이고 일방적으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