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눈길, 빗길 훌쩍! ‘날렵한 맹수’ 재규어 E-페이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시승기]눈길, 빗길 훌쩍! ‘날렵한 맹수’ 재규어 E-페이스

최종수정 : 2018-11-25 12:14:24

재규어 E 페이스
▲ 재규어 E-페이스

전 날 밤 내린 눈이 채 녹지 않았던 지난 24일 오전 ‘재규어 E-페이스’를 깨웠다. 앞 유리에 쌓인 눈을 털어낸 뒤 운전석에 앉아 시동을 걸고 가속페달을 살며시 밟았다. 시승을 진행하면서 최대5인 가족에 다양한 짐을 실을 수 있는 패밀리카에 적합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가 지난 4월 출시한 E-페이스는 스포츠카의 디자인과 성능을 갖춘 4륜 구동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다. F-페이스에 이어 출시된 재규어의 두 번째 SUV다. 운전자가 기어 시프트를 비롯한 모든 시스템을 쉽게 제어할 수 있도록 디자인된 게 특징이다.

일반 도로주행에 가장 적합한 컴포트 주행 모드로 설정한 뒤 고양시 토당동부터 일산호수공원-원당-화정까지 구간을 달렸다. 컴포트외에도 에코, 다이내믹, 윈터 중 고를 수 있다. 시속 100km의 속도로 달려도 내부 흔들림이 거의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승차감이 훌륭했다. 운전자와 동승자 입장에서 느낀 E-페이스의 가장 큰 장점은 안정감과 편안함이었다.

재규어 E 페이스 정연우 기자
▲ 재규어 E-페이스/정연우 기자

재규어 E 페이스 내부 정연우 기자
▲ 재규어 E-페이스 내부/정연우 기자

평지와 내리막길은 물론 언덕길도 힘차게 올라갔다. 동글동글한 외형과는 달리 E-페이스와 함께하면서 전반적으로 날렵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4cm까지 쌓인 눈으로 도로가 미끄럽고 웅덩이가 많았음에도 무리 없이 주행할 수 있었다.

많은 사람이 오고가는 번화가의 좁은 길도 쉽게 빠져나갔다. E-페이스에는 자동 주차 보조, 차선 유지 보조,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 등의 첨단 운전자 보조 기술이 적용돼 초보운전자도 안전하고 쉽게 주행할 수 있다.

SOS 긴급 출동 기능과 재규어 어시스턴스 서비스 기능을 포함한 인컨트롤 프로텍트, 브랜드 전용 티맵과 지니뮤직 어플리케이션 등 안전과 편의성을 극대화하는 기능이 모든 모델에 기본 사양으로 적용된다.

E-페이스 전 모델에는 인제니움 가솔린 엔진이 탑재됐다. 2.0 리터 터보차저 4기통 인제니움 가솔린 엔진은 최고출력 249마력, 최대토크 37.2kg.m의 힘을 발휘한다. 최대 토크가 낮은 rpm 구간부터 실현되기 때문에 가속성능이 뛰어나며 제동력도 뛰어나다.

재규어 E 페이스 적재공간 정연우 기자
▲ 재규어 E-페이스 적재공간/정연우 기자

적재 공간은 484리터다. 대형 캐리어, 유모차 등 부피가 큰 짐도 넉넉히 실을 수 있을 정도다. 2열 시트를 완전히 접으면 적재 공간을 최대 1141리터까지 확장할 수 있다.

이밖에도 모든 트림에 LED 헤드램프, 키리스 엔트리, 파워 테일게이트, 고정식 파노라믹 글래스 루프, 앞 좌석 열선시트, 열선 스티어링 휠, 및 인테리어 무드 라이트 등의 다양한 옵션들이 기본 사양으로 제공된다.

한편 재규어 E-페이스의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인하를 적용해 ‘E-페이스 P250 S’ 5460만원, ‘E-페이스 P250 SE’ 6000만원, ‘E-페이스 P250 R-Dynamic SE’ 6390만원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