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경, "불법촬영 엄중처벌 원해 ..목적과 의도 자체가 잘못"..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신세경, "불법촬영 엄중처벌 원해 ..목적과 의도 자체가 잘못"

최종수정 : 2018-11-19 15:36:32

 사진 채널A
▲ (사진=채널A)

'국경없는 포차' 몰카 피해자인 배우 신세경이 자신의 입장을 밝혀 이목을 끈다.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Olive, tvN 예능프로그램 '국경 없는 포차' 제작발표회에는 박중훈, 신세경, 안정환, 샘 오취리, 박경덕 PD가 참석했다.

이날 박경덕 PD는 본격적인 제작발표회의 시작에 앞서 "그동안 보도자료와 언론의 보도를 통해 접하셨을 텐데, 해외촬영 막바지에 안타깝고 불미스러운 사건이 있어서 심려 끼쳐 드린 점 사과드린다"고 몰카 사건을 언급했다.

이어 사건의 당사자인 신세경은 "어떤 데이터가 담겨있느냐 보다는 목적과 의도 자체가 잘못됐다고 생각한다"며 "저나 저희 가족이 받은 상처가 커서 절대 선처하지 않겠다. 이런 불법 촬영과 2차 가해에 대해서는 사회적으로 더 경각심을 가져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 신세경은 "가해자는 법적으로 엄중한 처벌을 받고 피해자는 완벽하게 보호받는 사회가 됐으면 한다"며 "무엇보다 제가 바라는 건 출연자와 제작진 모두가 즐거운 마음으로 최선을 다해서 노력해온 결과물이다. 시청자 분들께 저희의 즐거움과 행복을 공유하고 싶은 마음이 오롯이 전달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경 없는 포차'는 한국의 정을 듬뿍 실은 포장마차가 국경을 넘어 해외로 가서 현지 사람들에게 한국의 길거리 음식과 포차의 정을 나누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오는 21일(수) 오후 11시에 첫 방송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