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구 군인 사망사건, "北 소행 추정" VS "대공 혐의점 無..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양구 군인 사망사건, "北 소행 추정" VS "대공 혐의점 無"

최종수정 : 2018-11-18 13:10:35

 사진 YTN
▲ (사진=YTN)

양구 군인 사망 원인에 대한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지난 16일 강원도 양구군 감시초소서 보초를 서던 양구 군인이 머리에 총상을 입은 채 발견됐다.

양구 군인 사망 소식이 퍼지자 일각에서는 "북한군의 소행 아니냐"라고 의심했지만, 육군 본부 측은 "북한군의 소행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와 관련 일부 대중들은 군부대에서 군인 사망 사고가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왜 사고가 났는지에 대한 입장 발표보다는 “북한군 지역에서의 특이 활동은 관측되지 않고 있으며 대공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힌 것은 북한소행을 덮겠다는 의도가 아니냐고 주장했다.

또한 정부 당국이 추가적으로 어떤 입장을 발표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왔다.

일부 시민들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찾아 "양구 군인 사망의 철저한 원인을 조사해요" "사망 원인부터 밝혀라" 등 ‘양구 군인 사망사건’과 관련된 글을 게재하고 있다.

네이버 아이디 ‘morn****’는 “화장실에서 발견된게 사실이라면 '사망 조사중이다' 라고만 밝혀도 됐다. 근데 처음부터 '북한소행 아니다'라고 결론을 낸채로 조사 중이다. 이러면 이게 말이냐?”라고 분노했다.

‘yonz****’는 “비통하고 화가 난다. 국가를 지키는 군인이 사망했는데..부디 철저하게 조사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군 당국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혀내기 위해 사건 조사에 착수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