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 2018]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미르 IP가 자산"…내년 글로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지스타 2018]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미르 IP가 자산"…내년 글로벌 사업 본격화

최종수정 : 2018-11-15 17:14:50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지스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자사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위메이드
▲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지스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자사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 위메이드

【부산=김나인 기자】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미르' 지식재산권(IP)을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겠다고 강조했다.

장현국 대표는 15일 부산 '지스타 2018'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내년 상반기에 '미르' IP를 활용한 신작을 출시해 한국과 중국 시장에서 성공을 거둘 것"이라며 "어려울수록 우리가 잘하는 것에 집중하자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위메이드는 최근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에서 위메이드로 사명을 변경했다. 이를 통해 게임 개발과 퍼블리싱, 라이센스 사업, 신기술을 포함한 S급 개발사에 대한 투자 등의 사업을 이어갈 방침이다.

장 대표는 사명 변경을 단행한 이유에 대해 사업 영역 확대와 업무 효율성을 꼽았다. 그는 "폰트를 개발해 위메이드만의 아이덴티티를 만들어 게임에 활용할 수 있게 하자는 제안에 로고를 확정했다"며 "엔터를 떼고 나니 게임의 굴레에서 벗어난 느낌이 있어 뭘 더해야 할지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위메이드는 미르의 전설 IP를 활용한 신작 개발과 자사가 지난 7월 출시한 '이카루스M' 서비스 지역을 확대하고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장 대표는 지난 3·4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 콜을 통해서도 이카루스M의 서비스 경험을 바탕으로 게임을 개선해 내년 1·4분기 대만, 일본 출시를 준비하고 있고 중국 협상도 진행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결국 위메이드의 자산은 미르 IP라고 생각해 이를 중심으로 사업을 정돈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했다"며 "중국과의 소송 싸움과 조인트벤처 설립 등으로 미르 IP의 안정적인 수익 구도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