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종국 딸 송지아 "난 내가 컸는지 모르겠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송종국 딸 송지아 "난 내가 컸는지 모르겠다"

최종수정 : 2018-11-13 21:01:06

 사진 tvN 둥지탈출3 방송화면
▲ (사진=tvN '둥지탈출3' 방송화면)

송종국 딸 송지아가 '아빠 어디가' 이후 5년 만에 폭풍 성장한 모습으로 첫 등장했다.

13일 방송된 tvN '둥지탈출3'에서는 송지아와 송지욱 남매의 일상이 공개됐다.

스튜디오에 등장한 남매의 엄마 박연수(개명 전 박잎선)는 "'아빠 어디가' 당시 지아가 7살이었다. 지금은 12살이고, 지욱이는 11살이다. 지금은 그때만큼 귀엽고 사랑스럽지 않다"고 말했다.

아빠인 송종국과 출연했던 '아빠 어디가!' 이후 무려 35cm나 자란 송지아는 "'아빠 어디가' 이후 지금까지도 사람들이 많이 알아보셔서 신기하다"며 웃었다. 이어 "근데 난 내가 컸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또 송지아의 동생 송지욱의 모습도 공개됐다. 송지욱은 어렸을 때와 다를 바 없는 귀여운 외모로 눈길을 끌었다.

한편 박연수는 "10년 간 아빠랑 다 같이 아침을 먹었던 밥의 습관이 있어서 어쩔 수 없는 것 같아요. 좋은 음식을 해줘야 엄마 역할을 잘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