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혜 별세, 치료에 전념했으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이민혜 별세, 치료에 전념했으나..

최종수정 : 2018-11-13 20:07:35

 사진 대한축구협회
▲ (사진=대한축구협회)

전 사이클 국가대표 선수 이민혜가 급성골수성백혈병으로 투병하다 12일 오후 별세했다. 향년 33세.

고(故) 이민혜는 2006년 도하아시안게임 여자 개인추발 금메달, 포인트레이스 은메달, 개인도로독주 동메달을 땄다.

2010년 광저우 대회에서는 도로독주 금메달과 개인추발 은메달, 2014년 인천 대회에서는 단체추발 은메달을 목에 건 사이클 간판선수다.

고인은 2008년 베이징올림픽과 2012년 런던올림픽 국가대표로 출전해 한국 사이클 최초 메달에 도전했다. 2011년 사이클대상 최우수상, 2016년 체육훈장 맹호장을 수상하며 업적을 인정받았다.

하지만 2016년 갑자기 급성골수성백혈병에 걸려 사이클 선수 생활을 이어가지 못하고 치료에 전념했다.

지난 5일에는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거머쥔 남자 축구 대표팀이 이민혜에게 성금 1000만원을 전달하기도 했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연세장례식장 지하 2층 13호이다. 발인 시간은 오는 14일 오전 10시 30분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