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은 총재, BIS 신임 이사로 선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이주열 한은 총재, BIS 신임 이사로 선임

최종수정 : 2018-11-13 14:41:06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한국은행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한국은행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국제결제은행(BIS) 이사회의 신임 이사가 됐다. 임기는 내년 1월부터 3년간이다.

한은은 11일(현지시간) 스위스 바젤 BIS 본부에서 열린 정례 BIS 이사회에서 이 총재가 신임 이사로 선출됐다고 13일 밝혔다.

BIS는 1930년에 설립된 현존 최고(最古) 국제기구로 주요 60개국 중앙은행이 회원이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국제금융 안정을 위한 중앙은행 간 협력의 구심점이 됐으며 글로벌 스탠다드를 결정하는 협의체로서의 역할과 중요성이 큰 기구다.

BIS 이사회는 BIS의 전략과 정책 방향을 결정하고 집행부 업무를 감독하는 BIS 내 실질적 최고 의사 결정 기구다. 특정국가 또는 지역에서 금융위기가 발생하면 지원하는 방안도 논의한다.

BIS 이사회는 창립회원국 총재 6명이 당연직 이사를, 미국 뉴욕연방준비은행 총재가 지명직 이사를 맡는다. 일반회원국 총재 중에 최대 11명까지 뽑히는 선출직 이사까지 총 18명으로 이사회가 구성된다.

현재 당연직 6명, 지명직 5명, 선출직 10명으로 구성돼 있다. 내년부터는 지명직 이사가 기존 5명에서 1명으로 줄어드는 대신 선출직 이사를 1명 늘렸는데 그 자리에 이 총재가 선임됐다.

1997년 한국이 BIS에 정식 가입한 이래 이사직을 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은은 한국의 국제적 위상이 크게 높아진 점과 이 총재가 2014년부터 BIS 총재 회의에 참석하고 주요 현안 논의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이사 선출 과정에 이 총재는 러시아와 호주 중앙은행 총재 등과 경합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은 관계자는 "의제 설정자로서 국제금융 현안에 직접 목소리를 낼 수 있게 됐다"며 "주요국 중앙은행 총재들과 상호 관심사, 현안 이슈를 두고 대면·유선으로 언제든 직접 협의할 수 있는 협력 채널이 크게 강화됐다는 점에서도 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