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리닷되’ 장흥고 밴드부 부활의 씨앗을 심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보리닷되’ 장흥고 밴드부 부활의 씨앗을 심다!

최종수정 : 2018-11-12 14:24:23

보리닷되 기탁식 자료 장흥군청
▲ 보리닷되 기탁식 /(자료)=장흥군청

'보리닷되'란 이름으로 장흥고등학교 브라스 밴드부 부활의 종자돈이 마련됐다.

지난 9일 장흥중·고 7·6회 졸업생 일동(회장 김동근)이 밴드부 부활을 위한 기금 1백만원을 장흥군에 기탁했다.

'보리닷되'는 1950년대 말 장흥고등학교 밴드부를 만들기 위해 학생들이 십시일반으로 정성을 모았던 모금운동을 가리키며,당시 장흥고 학생들은 어려운 생활 형편에도 불구하고 보리닷되 씩을 모아 밴드부 창설에 기반을 마련했다.

이렇게 탄생한 장흥고 밴드부는 지역 주요 기념식과 축제에 참여해 행사를 주도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장흥고 7·6회 졸업생들은 정종순 장흥군수로부터 장흥고 밴드부 부활에 대한 제안을 듣고 흔쾌히 수락, 1백만원을 모아 이날 전달했으며,이날 졸업생을 대표해 전달식에 참여한 조기성 씨는 자신이 소장한 서적을 장흥군에 기탁하겠다는 의사를 함께 밝혀 훈훈함을 더했다.

군은 보리닷되 운동이 군민과 향우의 동참으로 이어질 경우, 이르면 내년 초에는 장흥고 밴드부 부활이 가시화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