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정 감독 본인 입장 밝힐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민정 감독 본인 입장 밝힐까

최종수정 : 2018-11-09 11:34:18
김경두 전 부회장 “폭언과 인권 침해 없었다”
 사진 SBS
▲ (사진=SBS)

여자 컬링 ‘팀킴’이 김민정 대표팀 감독과 그의 아버지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에게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김민정 감독은 대표적인 우리나라 컬링 1세대 선수다. 현재 경상북도 체육회 소속으로 2015년까지 팀킴의 맏언니로 활동하다 감독으로 전향했다. 우리나라에 제대로 된 컬링 지도자가 없다는 것이 감독 전향의 이유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정 감독의 아버지는 한국 컬링의 대부인 김경두 전 대한컬링연맹 부회장이다.

8일 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로 구성된 ‘팀 킴’은 SBS와의 인터뷰를 통해 김민정 감독과 김경두 전 부회장이 자신들에게 폭언을 하고 대회 상금을 착복했다고 주장했다.

선수들은 올림픽을 앞두고 부상에서 재활중인 김초희를 제치고 김민정 감독이 대신 선수로 뛰려고 했다고 주장했다. 또 김민정 감독이 훈련에 나오지 않은 날이 더 많았고, 이를 지적하면 김경두 전 부회장이 폭언을 일삼았다고 말했다.

이어 “독단적인 현 지도부의 지휘에서 벗어나 운동을 계속하고 싶다”는 내용의 호소문을 대한체육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김영미 선수는 “개 뭐 같은 소리를 들었다. 충격적이었다”고 말했다. 또 대회 기간 중 인터뷰를 금지시켰고, 올림픽이 끝난 뒤에는 김민정 감독 아들의 어린이집 행사에 불려간 적도 있다고 하소연했다.

또한 팀킴은 금전적인 문제에도 의혹을 제기했다. 대회 상금 등이 어떻게 배분되고 쓰였는지 전혀 알 수 없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지도자들은 선수들의 폭로가 당혹스러운 표정이다. 김경두 전 부회장은 “폭언과 인권 침해가 모두 없었다”고 말했다.

장반석 경북체육회 감독이 여자컬링 은메달리스트 '팀 킴'(경북체육회)의 폭로는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장 감독은 9일 기자들에게 이메일로 '사실확인서'를 보내 팀 킴의 주장 가운데 '상금을 정산받지 못했고, 감독 자녀 어린이집 행사에 강제 동원됐으며, 팀 이간질 시도가 있었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각종 사인회와 행사에서 받은 돈은 선수들 개인 통장으로 지급했다"면서 "선수들이 받은 격려금과 후원금은 항상 단체 대화방에서 공개적으로 이야기했다"고 밝히며 "돈과 관련된 일은 최대한 투명하고 공개적으로 처리하고자 했다"고 강조했다.

또 장 감독은 선수들이 '김민정-장반석 감독 자녀 어린이집 행사에 무슨 일인지도 모르고 불려갔다'고 언급한 부분에 대해 "큰아들의 어린이집 운동회에 김영미, 김선영, 장혜지 선수가 참석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통화로 개인적인 부탁으로 아들 운동회에 올 수 있느냐고 부탁을 했고, 긍정적인 대답을 받기도 했다"며 통화 내용도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민정 감독이 논란에 대해 어떤 입장을 밝힑지 귀추가 주목된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