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 10년]'창사 120년' 4차 산업혁명 선도하는 한국전력공사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혁신도시 10년]'창사 120년' 4차 산업혁명 선도하는 한국전력공사

최종수정 : 2018-11-07 14:57:40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대표이사 사장 한국전력공사
▲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대표이사 사장/한국전력공사

한국전력공사는 지난 1898년 한성전기 설립을 시작으로 올해 창립 120주년을 맞았다. 현재 포브스 선정 '글로벌 기업 2000'의 전력 유틸리티 부문에서 3년 연속 최상위권을 기록하는 등 그 성과와 가능성을 국내외에서 인정받고 있다.

7일 한국전력공사에 따르면 정보통신 기술의 발달로 산업간 경계가 빠른 속도로 허물어짐에 따라 빅데이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과 같은 4차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먼저 확보하고, 외부 전문기관과도 활발히 교류해 미래 에너지산업을 선도하고 있다.

우선 차세대 배전지능화 시스템으로 도입하겠다는 방침이다. 배전지능화시스템(DAS)은 전력계통 운영기술과 IT기술을 이용해 원거리에 산재해 있는 배전 선로용 지능화 개폐기를 배전센터에서 원격으로 감시, 제어하고 고장 구간을 자동 인식하는 동시에 전압, 전류 등 선로운전 정보를 자동으로 수집하는 종합제어시스템이다.

배전지능화시스템 한국전력공사
▲ 배전지능화시스템/한국전력공사

한국전력은 1998년도에 지능화시스템을 도입한 이후 2017년도에 전사 배전 선로 개폐기의 62.6%인 11만295대를 지능화개폐기로 설치했다. 이에 한국전력공사는 오는 2020년까지 약 300억원의 연구예산을 투입해 배전분야의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차세대 배전지능화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이는 인공지능, 가상, 증강현실 등 첨단 기술이 적용된 시스템으로, 미래 배전 계통에 대비하기 위해 자동으로 고장구간을 판단해 무 정전으로 전력을 공급하는 기술을 개발, 적용하고 있다.

한편 한국전력공사는 고객의 고품질 전력에 대한 요구 수준에 적극 부응하기 위해 현재 50%인 배전지능화율을 2030년까지 90% 이상으로 올릴 계획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