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르포] '현금부자 모였다'…서초 래미안 리더스원, 시세차익 2~3..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현장르포] '현금부자 모였다'…서초 래미안 리더스원, 시세차익 2~3억 기대

최종수정 : 2018-10-31 15:51:14
31일 서울 송파구 문정동 래미안 갤러리에 마련된 서초 래미안 리더스원 견본주택 내부 모습. 채신화 기자
▲ 31일 서울 송파구 문정동 래미안 갤러리에 마련된 서초 '래미안 리더스원' 견본주택 내부 모습./채신화 기자

-하반기 분양 시장 최대어 등판…방문객들 "대출 필요없는데...교통·구조 등에 갈등"

하반기 서울 강남 분양시장 최대어인 서초 '래미안 리더스원'이 본격 분양에 나섰다. 인근 단지보다 상대적으로 분양가가 저렴해 '로또 아파트'로 주목 받는 곳이다. 하지만 분양가가 9억원을 초과해 중도금 대출이 어려워 현금이 최소 10억원 이상 있어야하는 데다 유상옵션·취득세를 고려하면 기대 시세차익이 '로또' 수준은 아니라는 의견이 나온다.

서초 래미안 리더스원 84A 타입 내 거실. 빨간색 네모 부분이 터닝 도어 설치 가능한 위치. 채신화 기자
▲ 서초 '래미안 리더스원' 84A 타입 내 거실. 빨간색 네모 부분이 '터닝 도어' 설치 가능한 위치./채신화 기자
31일 방문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돼 래미안 리더스원 견본주택 내 구급차 및 인원이 대기하고 있다. 채신화 기자
▲ 31일 방문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돼 '래미안 리더스원' 견본주택 내 구급차 및 인원이 대기하고 있다./채신화 기자

◆분양가 12억부터…곳곳에 고급화 전략

31일 서울 송파구 문정동 래미안 갤러리에 마련된 '래미안 리더스원' 견본주택은 개관 첫날 오전부터 인파가 몰렸다. 삼성물산이 방문객 수요를 예상하고 이례적으로 평일에 문을 열었음에도 발길이 끊이질 않았다. 결국 대기자들은 2층에서 줄을 선 뒤, 차례가 되면 2층에 마련된 상영관에 입장한 뒤 순서에 따라 3층의 견본주택장에 들어갈 수 있었다. 혹시 모를 사고를 대비해 구급차를 대기해놓는 이색 풍경도 벌어졌다.

박수환 분양소장은 "어제 견본주택을 연다고 발표한 뒤 문의 전화가 1000통 이상 왔다"며 "대출 가능 여부, 청약 제도 등에 대한 문의가 다수였다"고 말했다.

'서초우성1차'를 재건축한 래미안 리더스원은 9·13 부동산 대책 이후 변화된 청약제도를 적용받지 않는 서울의 마지막 단지다. 청약 1순위 유주택자가 강남권에 집을 살 수 있는 사실상 마지막 기회라 수요자의 관심이 집중돼 왔다.

비교적 낮은 분양가도 '로또 청약' 분위기를 조성했다. 래미안 리더스원의 단지 분양가는 3.3㎡당 평균 4489만원으로, 면적·층수별로 12억8000만~39억원에 책정돼 있다. 물량이 많은 83~84㎡의 경우 분양가가 15억7000만~17억3000만원으로, 사실상 3.3㎡당 5000만원을 넘어서는 수준이다. 분양가가 인근 단지에 비해 1000만원 가량 낮은 만큼 현 시세를 유지하면 향후 2~3억원의 시세차익을 기대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전용면적 59~238㎡ 232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견본주택은 고급화 이미지가 강조됐다. 대기자를 위해 홍보 상영관을 마련하고, 단지에는 고급현관인테리어, 거실의 터닝 도어 등을 적용했다. 안내 직원은 거실에서 안방으로 바로 이어지는 또 다른 문인 '터닝 도어'에 대해 "도우미 등이 일하실 때 방에 쉽게 드나들 수 있도록 설계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31일 서울 송파구 문정동 래미안 갤러리에 마련된 래미안 리더스원 견본주택 내 대기장소 홍보 상영관 모습. 채신화 기자
▲ 31일 서울 송파구 문정동 래미안 갤러리에 마련된 '래미안 리더스원' 견본주택 내 대기장소(홍보 상영관) 모습./채신화 기자

◆"분양가보다 구조·입지에 갈등"

래미안 리더스원은 모든 주택형의 분양가가 9억원을 초과해 중도금 집단대출이 안 된다. 결국 분양가의 80%는 현금으로 필요한 셈이다. 분양가가 가장 낮은 59A 4층(12억6000만원)의 경우 10억800만원, 가장 높은 238m²(39억원)는 31억2000만원의 자금이 있어야 한다.

그러나 이날 만난 이들은 대부분 '대출이 필요 없다'고 말했다.

강남에서 20년 거주한 박 모씨(60)는 "현금은 충분하다. 여기 온 사람들 대부분 그 정도의 여유는 있을 것"이라며 "현재 살고 있는 8억원짜리 전세 아파트를 처분해도 되고 가점도 74점이라 입주는 문제없을 것 같다"고 했다.

오히려 분양가보다는 옵션·구조·입지 등 다른 이유로 청약을 망설이는 이들도 있었다.

익명을 요구한 김 모씨(30대 후반)는 "생각보다 구조가 별로인데다 유상 옵션 품목이 너무 많아서 분양가가 낮다는 건 눈가리고 아웅하는 느낌"이라며 "유상 옵션에다 취득세 등 다 따져보면 시세차익 2~3억원 절대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래미안 리더스원의 유상옵션 품목은 ▲발코니 전체실 확장 ▲가전 ▲가구/마감/공간 ▲부분임대 등으로 세부 항목이 다양했다.

84A 타입을 기준으로 발코니 확장(1100만원), 천장형 시스템에어컨 2개~4개(380만원~640만원), 인덕션(170만원), 제습기 패키지 시스템(140만원), 공용욕실 통합형 150만원, 복도 팬트리 30만원, 패밀리 라운지 160만원, 전실 원목마루 등(확장형 740만원) 등의 비용이 들어간다.

이어 김 씨는 "얼마 전 분양 현장에 가봤는데 내가 걸음이 빠른 편인데도 단지에서 강남역·잠실역까지 10분 이상 걸렸다. 아이가 2명 있는데 아이들 걸음으로 하면 더 오래 걸릴 것"이라며 "나이에 비해 가점이 높은 편(64점)이라 당첨 확률이 높아 보이는데 막상 와보니 여러 가지 이유로 청약이 망설여진다"고 말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