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유럽 지역 시장 공략 드라이브…실적 상승 이끄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쌍용차 유럽 지역 시장 공략 드라이브…실적 상승 이끄나

최종수정 : 2018-10-12 13:15:38

지난달 2018 미스 이탈리아 본선 진출자들과 대회 진행자가 대회 공식차량으로 제공된 티볼리를 배경으로 촬영을 하고 있다.
▲ 지난달 2018 미스 이탈리아 본선 진출자들과 대회 진행자가 대회 공식차량으로 제공된 티볼리를 배경으로 촬영을 하고 있다.

쌍용자동차가 유럽 지역 공략에 드라이브를 건다.

쌍용차는 영국에 이어 이탈리아에서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치며 유럽 내 브랜드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내수시장 성장에도 불구하고 수출량 감소로 인해 실적 악화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쌍용차는 지난해 내수 10만 6677대를 판매하며 14년 만에 최대 실적을 기록했지만 수출 3만 7008대로 209.2% 감소하면서 전체적으로 7.8%의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이 같은 실적 부진을 만회하기 위해 수출 확대를 통한 판매 증진에 나선 것이다.

쌍용차 이탈리아대리점은 지난달 17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2018 미스 이탈리아' 선발대회에 후원사로 참여했다. 대회 기간 티볼리가 대회 공식차량으로 본선 진출자들의 이동차량으로 제공됐으며 채널 La7을 통해 생중계된 본선 대회장에는 대회 공식 로고가 랩핑된 티볼리 15대가 전시됐다.

이에 앞서 지난 4월에는 이탈리아 최고의 디자인 스쿨인 스콜라 폴리테크니카 디 디자인(SPD) 대학원생들을 대상으로 '티볼리 디자인 창작대회'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SPD 교통 및 자동차 디자인 전공 대학원생 23명은 발랄하고 활기넘치는 도시 이미지와 공유 정신에 초점을 맞춰 세상에 하나뿐인 티볼리를 새롭게 디자인했으며 이중 스니커즈와 스포츠웨어를 테마로 한 피닉스와 밀라노 고층빌딩들의 스카이 라인을 테마로 한 듀오톤이 각각 1, 2위를 차지했다.

당선작들은 4월 17일부터 열린 '밀라노 디자인 위크' 기간 동안 밀라노 문화예술지구인 조나 토르토나 내 문화박물관 무덱(MUDEC)에 전시돼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 잡았다. 이탈리아대리점은 티볼리의 주요 소비자층이 개성과 창의성을 중시하는 젊은 고객들인 만큼, 앞으로도 감각적이고 독창적인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는 "G4 렉스턴, 티볼리를 비롯한 쌍용차 제품들이 유럽시장에서 인기를 얻으면서 유럽 각지에서 폭넓은 분야에 걸쳐 마케팅 협업이 이뤄지고 있다"며 "소비자의 니즈와 제품 이미지에 부합하는 현지 마케팅 활동을 통해 글로벌 판매를 확대하고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전문기업 쌍용차의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