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 케이블TV에 매월 최대 268원 대가 지급해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지상파, 케이블TV에 매월 최대 268원 대가 지급해야"

최종수정 : 2018-10-11 17:16:09

지상파가 케이블TV를 비롯한 유료방송 사업자에 가입자당 매월 140원~268원의 재전송 대가를 지급해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변상규 호서대학교 교수는 11일 미디어경영학회가 주관한 '방송시장 정상화를 위한 지상파 재송신 정책 방향'에서 합리적인 지상파 채널 재송신료 산정에 대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변상규 교수의 연구에 따르면 지상파 채널을 유료방송 가입자들이 시청하여 지상파 시청률과 광고 매출이 증가하는 등 지상파 총 매출에 유료방송의 기여도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지상파 3채널을 일반PP와 동일한 사업자로 간주해 방송 프로그램 제공 매출액 수준을 비교했을 때 작년 한해 케이블TV사업자(MSO)가 지상파에 지불한 금액은 PP 평균 금액보다 106억원을 초과했다고 나타났다.

변 교수는 "지상파 영향력이 감소된 상황에서 난시청 가구 수만을 적용하는 것은 현실 수요를 무시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쟁력 있는 PP사업자의 등장으로 시청자들이 지상파 시청을 위한 난시청 해소만이 아닌 다양한 채널을 보기 위해 유료방송을 가입한다는 것이다.

시청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도 유료방송의 가입이유가 '다양한 유료방송 채널들을 이용하기 위해서'라는 응답이 57%(576명 중 334명)로 가장 많이 나타났다. 반면, 지상파 채널을 시청하기 위해서 유료방송에 가입한다는 응답은 22%로 나타났다.

변 교수는 "유료방송 전체 가입자 기준으로 SO가입자들이 지상파 광고매출 증대에 기여하는 금액은 매월 가입자당 3,373원~3,420원 수준"이라며 "금액에 지상파3 채널 가치, 홈쇼핑 기여를 차감했을 때 SO는 지상파 1개 채널당 매월 140원~268원의 대가를 오히려 받아야 한다는 결과가 도출됐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