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여 남은 수능, 지원 대학에 따라 영역별 학습전략 세워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 달여 남은 수능, 지원 대학에 따라 영역별 학습전략 세워야

최종수정 : 2018-10-10 14:15:39

- 올 수능 D-36일, 정시서 23.8%(8만2972명) 선발

- 정시, 대학마다 다른 영역별 반영비율 확인해야

- 수시모집 수능최저학력기준 맞추는데도 주력

내달 15일 치러지는 2019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이 36일 앞으로 다가왔다. 한 수험생이 서울 중구 종로학원에서 자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내달 15일 치러지는 2019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이 36일 앞으로 다가왔다. 한 수험생이 서울 중구 종로학원에서 자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내달 15일 치러지는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36일 앞으로 다가왔다. 학원가에서는 지난해 수능과 비슷하거나 다소 어렵게 출제될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오는 가운데 단기간 효율적인 수능 대비 전략이 요구된다. 올해 정시모집에서는 전체 신입생의 23.8%(8만2972명)를 대부분 수능 100% 전형으로 선발한다.

◆대학마다 다른 영역별 반영비율 확인 필수

수능은 크게 상대평가로 치러지는 국어와 수학, 절대평가인 영어, 탐구 4가지 영역으로 구분된다. 대학들은 성적을 산출할 때 이 영역들을 각기 다른 비율로 활용한다. 절대평가가 된 영어는 대학별로 실질 반영비율의 차이도 크다. 따라서 제한된 시간을 모든 영역에 동일하게 투자할 필요는 없다. 효율적인 학습을 위해서는 자신이 지원하려는 대학 모집단위의 반영비율이 높은 영역을 학습하는 것이 좋다.

2019학년도 서울지역 대학 정시모집 수능 영역별 반영 비율 진학사·각 대학
▲ 2019학년도 서울지역 대학 정시모집 수능 영역별 반영 비율 /진학사·각 대학

예컨대 서강대, 성균관대, 한양대는 지원 성적대와 선호도가 비슷하지만, 인문계 탐구영역 반영비율을 비교해보면, 한양대는 30%로 높은 편이지만, 서강대는 18.8%, 성균관대는 20%로 상대적으로 낮다. 반대로 인문계 수학의 경우 서강대는 46.9%, 성균관대는 40%를 반영하지만 한양대는 이보다 낮은 30%다. 따라서 서강대에 지원하고자 한다면 탐구 영역보다는 수학 영역에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게, 한양대를 지원한다면 수학만큼 탐구영역에도 시간을 투자하는 학습이 필요하다.

서울지역 대학들의 수능 영역별 반영비율을 보면, 국어영역은 성균관대 인문계열(40%)이 가장 높고, 고려대 인문계열(35.7%), 서강대(34.4%), 서울대·연세대(33.3%), 한양대 인문계열(30%) 등의 순, 수학영역의 경우는 서강대(45.9%)가 가장 높고, 이어 서울대·성균관대(40%), 고려대 자연계열(37.5%), 고려대 인문계열(35.7%), 한양대 자연계열(35%) 등의 순으로 높다. 탐구영역은 한양대 자연계열·성균관대 자연계열(35%), 연세대 자연계열(33.3%), 고려대 자연계열(31.3%), 한양대 인문계열(30%) 순으로 많이 반영한다.

절대평가 영어영역은 이화여대(25%)·연세대인문계열(16.7%)·연세대자연계열(11.1%), 한양대(10%) 등이 비율로 반영해 영향력이 큰 반면, 고려대·서강대·서울대·성균관대 등은 가점이나 감점을 적용 상대적인 영향력을 적다.

◆ 학원가 "수능에선 풀어본 문제 60% 나와"

대입 학원가에서는 실제 수능에서 본인이 풀어본 문제가 60% 정도, 새로운 문제가 40% 출제되는 것으로 보고 있다. EBS-수능 강의·교재 70% 연계 출제에 따라 비슷한 유형의 문제가 상당수 출제된다. 시험을 치른 뒤에야 알았던 문제를 틀렸다는 사실을 아는 경우가 많다. 때문에 본인이 공부했던 것들을 다시 한 번 살펴볼 필요가 있다. 이 때 정답을 맞추기보다는 정답의 근거와 풀이과정을 확인하는게 좋다.

틀렸던 문제의 경우는 문제 난도를 파악하고 대략적인 문제 풀이 시간을 정한 후 풀이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평가팀장은 "새로운 문제로 공부할 때는 모의고사 형식의 문제로 풀이해 보는 것이 좋다. 문제 풀이를 하면서 시간관리 능력을 함께 키울 수 있기 때문"이라며 "틀리는 문제가 있으면 오답 정리를 해 이를 매일 30분에서 1시간 정도 복습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 실제 수능 시험 치르듯 공부

수능은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5시 40분까지 긴 시간 동안 치러진다. 학교 수업을 듣는 시간과 비슷하지만, 실제 수능 시험에서 높은 집중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실제 수능 시험을 치르는 듯 문제풀이하는 연습이 필요하다. 학교 수업이 없는 주말을 이용해 수능과 같은 시간대에 모의고사를 풀어보는게 좋다. 시험 중 쉬는 시간을 어떻게 활용하는 것이 좋을지도 미리 생각해 두면 좋다. 때문에 새벽 늦은 시간까지 공부를 하기보다는 밤 시간대에는 잠을 자고 낮 시간 동안 집중할 수 있는 컨디션을 만들 필요가 있다.

◆ 수시 수능최저학력기준 맞춰야

수능 시험 성적은 정시모집뿐 아니라 수시모집의 수능최저학력기준으로도 적용되므로, 이미 지원한 수시모집의 요구조건을 만족하는 점수를 받는것도 중요하다. 수시모집에서 교과와 비교과, 면접, 논술에서 아무리 높은 점수를 받았다 해도 수능최저학력기준을 맞추지 못하면 불합격하기 때문이다. 수능최저를 만족할 경우 실질경쟁률이 하락하는 효과가 있어 수시모집 합격 가능성도 높일 수 있다.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 김병진 소장은 "수시는 다양한 전형요소를 평가하므로 대학별고사에서 경쟁력이 부족할 경우를 고려해 불합격할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면서 "수시와 정시까지 생각한다면 수능 성적 확보가 관건인만큼, 대학별고사 준비 시간을 제외한 나머지 학습 가능 시간에는 수능 공부에 매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수능 출제기관인 평가원의 올해 모의평가 채점 결과, 올해 수능 난이도가 지난해 수능과 비슷하거나 다소 어렵게, 올해 9월 모의평가와 비슷하게 출제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어 평가원 모의평가와 기출문제 풀이를 통해 시험 난이도와 출제유형을 다시 확인해 둘 필요도 있다. 커넥츠스카이에듀 진학연구소 유성룡 소장은 "모의평가가 수험생의 능력 수준 파악과 본 수능의 적정 난이도 유지 등을 목적으로 시행된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