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희 아나운서-이선호 결혼 화제…재벌가로 시집 간 아나운서는?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이다희 아나운서-이선호 결혼 화제…재벌가로 시집 간 아나운서는?

최종수정 : 2018-10-09 02:55:51

 사진 CJ, 스카이TV
▲ (사진=CJ, 스카이TV)

CJ그룹 이재현 회장의 장남인 이선호 씨와 이다희 전 아나운서가 결혼한 것으로 전해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8일 한 매체에 따르면 이다희 전 아나운서와 이선호 씨는 이날 서울 모처에서 비공개로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의 결혼식에는 직계가족 10여 명을 포함해 소규모 하객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퍼듀대(Purdue University)에서 사회학과 심리학을 전공한 미모의 재원인 이다희 전 아나운서는 2016년 5월 스카이티브이(skyTV)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 스포츠뿐만 아니라 교양·예능 등 다양한 방면에서 간판 아나운서로 활약했다.

CJ측 사정을 잘 아는 관계자에 따르면 선호씨 커플은 올해 초 지인의 소개로 알게 돼 만남을 가져오다 올 여름쯤 결혼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재벌가로 시집 간 아나운서 출신 인물들에 새삼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대중에게 가장 잘 알려진 인물은 2003년 KBS 29기 공채 아나운서 출신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 노 전 아나운서는 지난 2006년 현대그룹 3세인 정대선 현대 비에스앤씨 사장과 결혼하면서 현대가의 며느리가 됐다.

KBS 간판 아나운서로 자리잡은 노 전 아나운서는 정 사장과 결혼과 동시에 방송 활동을 중단, 미국으로 유학을 떠났다. 이후 가정에 전념하면서 현대가 경조사 때에만 모습을 보이고 있다. 현재 슬하에 두 자녀를 두고 있다.

미스코리아 출신 1호 장은영 전 아나운서도 최원석 전 동아그룹 회장과 지난 1999년 비밀리에 결혼하면서 큰 화제가 됐다. 특히 두 사람은 27살의 나이 차이가 있었기에 파장은 더욱 컸다.

장 전 아나운서는 1994년 KBS에 입사, '열린 음악회' 등에서 간판 아나운서로 활동하다 결혼과 함께 은퇴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결혼 11년 만인 지난 2010년 이혼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