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미 분노, 황민 발언에 "어이가 없는 상황이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박해미 분노, 황민 발언에 "어이가 없는 상황이다"

최종수정 : 2018-10-05 11:44:51

 사진 채널A 방송화면
▲ (사진=채널A 방송화면)

배우 박해미가 음주운전 사망 사고를 낸 남편 황민이 자신에게 섭섭한 마음을 드러내자 분노했다.

황민은 지난 4일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법원에 출석한 자리에서 "(사고 이후) 아내하고는 한 번도 만나보지 못했습니다"며 "사고 이후 집에 오지 못하게 해서 못 갔다"라고 말했다.

또한 황민은 "아내와 25년을 같이 살았다. 기쁠 때만 가족이라면 저는 이 사건 이후로부터는 가족이 없는 것 같다"라고 전했다.

박해미는 남편의 이같은 발언에 분노감을 감추지 않았다. 박해미는 채널A와의 인터뷰를 통해 "남편이 서운함을 토로했다고 들었는데 어이가 없는 상황이다. 애 같다는 생각 들었다. 모든 걸 저한테 해결해달라고 인생을 산 사람 같아서"라며 분노했다.

한편 의정부지방법원은 이날 "범죄 중대성을 고려할 때 도주 우려가 있다"며 황민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황민은 지난 8월 경기도 구리시 토평동에서 면허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 사고를 내 동승자 2명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황민은 당시 혈중알코올농도 0.104%로 면허 취소 수준이었으며 시속 167㎞로 차를 몰며 자동차 사이를 빠르게 추월하는 일명 '칼치기 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것으로 파악됐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