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천주교 서울 순례길' 세계적 도보관광 명소로 만든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시, "'천주교 서울 순례길' 세계적 도보관광 명소로 만든다"

최종수정 : 2018-09-13 15:59:16

북촌 순례길. 서울시
▲ 북촌 순례길./ 서울시

'천주교 서울 순례길'이 14일 아시아 최초로 교황청 승인을 받은 세계 국제 순례지로 선포된다.

서울시는 천주교 서울 순례길에 포함된 순례지와 인근 관광명소를 연계해 '해설이 있는 서울 순례길' 3개 도보 관광코스로 개발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천주교 서울 순례길은 선포식을 계기로 15일부터 운영된다. 해설이 있는 서울 순례길 3개 코스는 ▲북촌 순례길(3km, 2시간 소요) ▲서소문 순례길(4.5km, 3시간 소요) ▲한강 순례길(4km, 2시간30분)로 구성됐다.

서울 문화관광 해설사들의 설명과 함께 약 2~3시간 동안 돌아볼 수 있는 코스이다. 시는 천주교 신자뿐만 아니라 일반 국내·외 관광객도 종교적 거부감 없이 즐길 수 있도록 관광 코스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북촌 순례길은 2014년 프란치스코 교황 방문 당시 순교자 124위의 사복이 이뤄졌던 광화문 시복터에서 시작한다. 조계사, 인사동, 운현궁, 노락당, 석정보름우물, 가회동 성당으로 이어진다. 천주교뿐 아니라 불교, 천도교 등 다양한 종교 사적지를 답사하면서 다름을 인정하고 포용하는 삶의 태도를 생각해보는 시간을 제공한다.

서소문 순례길은 한국 천주교의 시작과 근대 건축물의 아름다움을 살펴볼 수 있는 길이다. 천주교 공동체의 발원인 명동대성당을 시작으로 근대 건축물인 대한성공회 서울주교좌성당과 서울시립미술관을 지난다. 아름다운 건축물과는 상반되게 비극의 역사를 안고 있는 서소문 밖 네거리 순교성지와 중림동 약현성당을 지나게 된다. 천주교 역사의 명과 암을 느낄 수 있다.

한강 순례길은 마포음식문화거리가 있는 마포역에서 출발한다. 마포나들목을 지나 한적한 한강길로 이어진다. 절두산 순교성지와 양화진 외국인 선교사 묘원에서 순교자들의 발자취를 느낄 수 있다.

해설이 있는 서울 순례길은 서울도보관광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예약하면 참가할 수 있다.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4개 국어로 해설이 제공된다. 참가비는 무료다.

이와 관련해 14일 오전 10시 서소문역사공원에서 선포식이 열린다. 박원순 시장, 염수정 추기경,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알프레드 수에레브 주한 교황대사 등 국내·외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길 등 세계적으로 순례지는 신자뿐만 아니라 세계의 관광객들이 방문해 지역관광산업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박해와 순교의 역사, 선교사 없는 자발적인 전래과정 등 독특한 스토리텔링 요소가 풍부한 천주교 서울 순례길의 이야기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관광 자원화하겠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