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폐수 배출업소 점검”에 나선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성남시, “폐수 배출업소 점검”에 나선다

최종수정 : 2018-09-13 15:09:41

- 8월까지 116곳 점검해 25곳 위반사항 적발해 관련법 조치

- 10월 5일 까지 폐수배출업소대상 28곳 점검한다.

성남시
▲ 성남시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환경오염을 막기 위해 오는 10월 5일까지 폐수를 배출하는 업소 점검에 나선다. 점검 대상은 이화학실험시설 12곳, 세차시설 15곳, 귀금속제조시설 등 모두 28곳이다.

시는 민간환경단체와 합동으로 점검반을 꾸려 대상 업소의 폐수 배출시설과 방지시설 정상 가동 여부, 무허가 배출시설 설치 여부, 오염물질 배출허용기준 준수 여부, 기타 환경 관련 법령 준수 여부 등을 살핀다.

점검 결과 고의적인 폐수 무단 방류 행위 등은 관련법에 의거하여 행정 처분과 함께 고발 등 사법 조치한다.

시 홈페이지에 위반업소와 내용도 공개될 예정이다. 추석 연휴 기간(22~26일)에는 5개 반 10명의 감시반을 편성해 하천 순찰도 강화한다. 환경오염사고 대비 상황실과 환경신문고를 통해 주민 신고 등 다양한 방법으로 폐수배출업소를 점검한다.

이와 함께 수질오염 방지시설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환경관리 영세·취약업체의 기술을 지원해 지역 환견오염방지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성남시는 올해 들어 8월 말까지 116곳 폐수 배출시설을 점검해 25곳 업체의 위반사항을 적발, 관련법 따라 조치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