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제 2회 빅데이터 페스티벌 성황리 종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미래에셋대우, 제 2회 빅데이터 페스티벌 성황리 종료

최종수정 : 2018-09-13 10:52:06

미래에셋대우, 제 2회 빅데이터 페스티벌 성황리 종료

미래에셋대우는 13일 '제 2회 미래에셋대우 빅데이터 페스티벌'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빅데이터 페스티벌은 미래에셋대우가 업계 최초로 작년부터 개최하고 있는 빅데이터 알고리즘 경쟁대회로 이번 페스티벌에는 금융데이터분석과 금융서비스개발 분야에 총 국내외 69개 대학의 176개팀이 참가해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이 중 본선에 진출한 5팀은 최종심사에 대비해 미래에셋대우 빅데이터팀과 네이버 실무 전문가에게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집중적인 멘토링을 받았다.

대상 1팀, 최우수상 1팀, 우수상 3팀이 최종 결정됐다.

최종심사에 진출한 5개팀에게는 상금과 함께 미래에셋대우 공개채용시 서류전형 면제의 혜택이 주어지며, 상위 2개팀에게는 미래에셋대우 인턴십의 기회를 제공한다.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서울대 통계학과 박병욱 교수는 "4차산업혁명을 맞아 학제간의 벽이 허물어지고 있다"면서 "다양한 분야의 역량을 보유한 인재들이 서로 협업해 제출한 결과물을 보며 금융분야 데이터 주도 혁신의 미래를 그릴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네이버 옥상훈 테크에반젤리스트는 "금융과 IT가 결합한 새로운 서비스를 만들 수 있는 가능성을 봤으며 학생들의 AI전문지식과 열정에 상당히 감명을 받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미래에셋대우 김남영 디지털금융부문대표는 "금융분야는 산업적 활용도가 높고 고객의 체감 변화가 빠른 분야로 데이터의 활용가치가 매우 높다"며 "특히 타 산업과의 융합이 용이하고 연관효과가 높으므로 융복합적 인재 발굴과 양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대회를 개최하고 지원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