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2018 아시아 뮤직 스팟 컨퍼런스' 개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인천시, '2018 아시아 뮤직 스팟 컨퍼런스' 개최

최종수정 : 2018-09-13 10:53:27

- 오는 14일 영종 파라다이스 시티서, 국내·외 전문가 등 200여 명 참석

인천시, 2018 아시아 뮤직 스팟 컨퍼런스 개최

인천시(시장 박남춘)와 인천관광공사는 오는 14일 영종 파라다이스 시티에서 '아시아 음악도시 인천을 위한 과제'를 주제로 '2018 아시아 뮤직 스팟(ASIA MUSIC SPOT)'행사를 개최한다고 전했다.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와 유엔지속가능발전센터(UNOSD), 파라다이스 시티가 후원하며, 한국관광공사가 특별후원으로 참여한 본 행사는 음악도시, 음악 페스티벌, 음악 산업정책 및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등 국내외 전문가들과 함께 뮤직 시티 인천의 미래를 디자인하기 위해 마련됐다.

기조연설자로는 런던, 쿠바 등 전 세계 50여개 음악도시의 전략수립·컨설팅 기관인 영국 디렉터 Danny Keir가 국내·외 음악산업 및 뮤직 시티 현황에 대해 발표하며, 글로벌 음악도시 컨설팅 우수사례와 인천을 위한 제언이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음악도시를 위한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노하우','음악 플랫폼으로서의 대중음악자료원의 역할'에 관한 발제와 펜타포트 락, 일본 오토다마 페스티벌 사례를 토대로'음악페스티벌 현황 및 발전방안'에 대한 토론이 진행된다.

마지막 세션 '뮤직시티 인천을 위한 제언'에서는 경인방송 안병진 PD의 진행으로 인천의 음악 아카이빙 현황과 지역의 역할, EDM 페스티벌 유치 및 해외마케팅 사례를 통한 인천의 차별화 방안 등 음악정책과 산업의 연계를 위한 주요과제들을 논의하여 제안할 계획이다.

유지상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이번행사는 아시아 음악 비즈니스 산업으로의 장기 비전과 확장을 향한 인천의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펜타포트, EDM, K-pop페스티벌 등 인천의 다양한 음악 콘텐츠와 정책을 토대로 국내·외 전문가, 지역사회와 지속 협력하며 아시아 대표 음악도시로 발전시키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