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시장, "5월단체 상대 구상권 행사, 재검토" 요청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이용섭시장, "5월단체 상대 구상권 행사, 재검토" 요청

최종수정 : 2018-09-13 10:50:54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사진 광주광역시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사진=광주광역시

이용섭 광주시장은 12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의 5월 단체 상대 110억 원에 달하는 구상권 청구와 관련 "전면 재검토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 시장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 '옛 전남도청 원형복원 촉구농성'이 갖는 역사적 시대적 의미를 되새기고 갈등 해소와 국민대통합 차원에서 구상권 행사를 전면 재검토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이 문제의 발단이 된 '옛 전남도청 원형복원 촉구 농성'은 역사를 지키기 위한 처절한 몸부림이었다. 오월어머니들이 차디찬 농성장 바닥에서 2년의 시간을 버틴 것은 오직 하나, 진실을 바로 세우기 위함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옛 전남도청 복원사업은 단순히 건물 하나 복원하는 것이 아니라 5.18진실규명의 연장선"이라며 "5·18민주화운동 마지막 항쟁지에 깃든 오월영령들의 고귀한 희생과 민주주의의 숭고한 뜻을 계승?발전시켜 가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가 이러한 광주의 간절한 열망에 응답했고, 문화체육관광부 주관으로 옛 전남도청 복원사업이 본격 추진되고 있는 상황에서 구상권 행사는 또 다른 분열과 갈등을 야기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시장은 "정부와 지자체, 전문가와 시민이 격 없이 소통하고 의견을 모아 협치의 모델로 완성될 수 있도록 정부의 현명한 판단을 촉구한다."면서 전면 재검토를 요청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