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DGB금융그룹의 하이투자증권 자회사 편입승인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금융위, DGB금융그룹의 하이투자증권 자회사 편입승인

최종수정 : 2018-09-12 16:00:24
대구광역시 DGB금융지주 대구은행 본점 전경.
▲ 대구광역시 DGB금융지주 대구은행 본점 전경.

DGB금융지주가 10개월여 만에 하이투자증권 인수를 마무리하고 '종합금융그룹'을 향해 도약한다.

DGB금융지주는 12일 금융위원회로부터 하이투자증권 자회사 편입 및 현대선물 손자회사 편입을 각각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DGB금융이 인수하는 하이투자증권 지분은 현대미포조선이 보유한 85.3%다. 인수가격은 약 4700억원이다.

DGB금융은 지방 금융지주 최초로 은행과 증권, 보험을 모두 갖춘 종합금융사로 도약하게 됐다. 자회사는 9개사에서 12개사로 늘어난다. 그룹의 비은행 수익비중도 6월 말 기준 약 8.7%에서 21%까지 늘어나게 된다.

아울러 DGB금융의 실적부문도 강화된다.하이투자증권은 총자산 6조2000억원, 자기자본 7354억원 규모의 중형 증권사다. 하이투자증권은 올해 상반기 연결기준 347억원의 순이익을 시현해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내년부터 하이투자증권 순익의 85.3%가 DGB금융 실적에 반영돼 연간 400억원의 이익이 그룹 실적에 더해질 것으로 추정된다.

DGB금융은 이번 인수로 은행-증권 또는 은행-증권-보험이 결합한 복합점포를 개설할 계획이다.

지난해 11월부터 이어온 DGB금융의 인수 과정은 길고도 험했다. DGB금융은 지난해 11월 현대미포조선과 하이투자증권에 대한 주식매매계약(SPA)를 체결한 후 약 1년간 금융당국의 심사를 받아왔다. 절차대로라면 올해 3월 말 인수가 완료됐어야 하지만 채용비리, 비자금 조성 등 오너리스크가 DGB금융은 하이투자증권 인수에 최대 걸림돌로 작용했다. 금융당국은 지난해 12월 DGB금융의 하이투자증권 자회사 편입 건을 심사했지만, 대주주적격성을 지적해 신청서를 반려한 바 있다.

새로 취임한 김태오 DGB 금융 회장은 인적쇄신과 조직재편 등을 감행해 지난 7월 신청서를 다시 제출했다.

한편, DGB금융그룹은 자회사 편입 후 10월 중 하이투자증권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11월중에 증권사의 자회사인 하이자산운용의 손자회사 편입신고를 진행하여 모든 절차를 완료할 계획이다.

DGB금융그룹 김태오 회장은 "하이투자증권 인수로 지방금융그룹 최초의 종합금융그룹을 완성하고 지역민에게 양질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이번 증권사 편입이 그룹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확신하며, 앞으로 혁신적이고 다양한 금융서비스로 고객의 신뢰에 보답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