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주문하기, 중소사업자 대상으로 서비스 확대 오픈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카카오톡 주문하기, 중소사업자 대상으로 서비스 확대 오픈

최종수정 : 2018-09-12 14:50:54

카카오는 '카카오톡 주문하기' 서비스를 중소사업자 대상으로 확대했다고 12일 밝혔다.

카카오톡 주문하기는 지금까지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음식만 주문할 수 있었지만, 12일부터 중소사업자가 판매하는 음식도 주문할 수 있게 된다. 기존에 치킨, 피자 등 5개로 한정되어 있던 카테고리도 치킨, 피자, 중식, 한식, 간식·분식, 족발·보쌈, 야식, 일식·회, 패스트푸드 총 9개로 늘어났다.

지난 5월부터 진행된 사전 입점 예약에 약 2만5000여개의 사업자가 신청했고, 현재까지 약 1만개의 사업자가 계약을 완료해 순차적으로 입점하고 있다. 특히, 입점비용과 중개수수료를 없애 사업자의 부담을 줄인 것이 특징이다. 업계 최저 수준인 월 3만원(VAT별도)의 월이용료만 지급하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연말까지 입점계약 시 최대 60일 무상기간을 제공하는 프로모션도 진행 중이다.

카카오톡 주문하기에 입점한 사업자들은 4300만 카카오톡 이용자들과의 접점을 확보하고, 간편한 주문 과정으로 이용자들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게 된다. 카카오톡 메시지를 통해 신메뉴 출시, 프로모션 등의 소식을 전달할 수 있고, 일대일 채팅 기능을 적용하면 고객과 직접 상담도 가능하다. 입점을 원하는 사업자는 카카오톡 주문하기 서비스 하단의 배너를 클릭해 입점 상담 신청을 하거나 바로 입점 신청을 하면 된다.

한편, 지난해 3월 오픈한 카카오톡 주문하기는 현재까지 약 300만명의 회원을 확보했으며, 주문 가능한 프랜차이즈 브랜드는 45개, 가맹점수는 약 1만 5000여곳에 달한다. 지난해 9월 업계 최초로 날짜와 시간을 예약한 뒤 설정한 매장에서 주문 음식을 찾아가는 '픽업' 기능을 도입했고, 올해 1월 스마트스피커 '카카오미니'에서 음성을 통해 주문 가능한 메뉴를 안내받을 수 있도록 서비스를 연동하며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