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홍근 BBQ 회장, '가맹점주 욕설·보복' 논란 무혐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윤홍근 BBQ 회장, '가맹점주 욕설·보복' 논란 무혐의

최종수정 : 2018-09-12 14:26:42
윤홍근 제너시스BBQ 회장
▲ 윤홍근 제너시스BBQ 회장

윤홍근 BBQ 회장, '가맹점주 욕설·보복' 논란 무혐의

'가맹점주 욕설·보복' 논란이 제기된 윤홍근 제너시스BBQ 회장이 검찰 수사 결과 혐의를 벗게 됐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서울중앙지검은 BBQ 봉은사역점 가맹점주 김모씨가 BBQ 본사와 윤 회장, 임직원을 가맹사업법 위반, 업무방해, 모욕 등 혐의로 고소한 사건에 대해 관련자 전원을 무혐의 처분하고 불기소했다.

검찰은 "윤 회장과 직원들 사이에 언쟁이 있었던 것은 사실로 보이지만 위력 행사 여부는 확인되지 않다"고 판단했다.

검찰은 당시 장면을 담은 폐쇄회로(CC)TV 영상 제출을 요구했으나 김씨는 이를 제출하지 못했다. 김씨는 BBQ 측이 판매관리시스템(POS)이 설치된 매장 컴퓨터를 포맷하면서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윤 회장과 BBQ가 부당한 처우를 했다는 주장에 대해 검찰은 "가맹 계약 당시 BBQ가 제시한 원가율이 허위·과장이라는 주장과 달리 통상적 근거로 산정한 결과로 보인다. 제공된 닭의 품질에서 차별을 뒀다는 사실도 발견하지 못했다"며 증거 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아울러 공정거래위원회가 해당 내용에 대해 '혐의 없음' 처분을 내린 점을 언급했다.

한편 검찰은 김씨의 무고 혐의는 인정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BBQ 관계자는 "그동안 피해를 회복할 수는 없겠지만 늦게나마 감춰졌던 진실이 밝혀져서 다행"이라며 "이번 일을 교훈 삼아 윤리경영, 투명경영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패밀리(가맹점)와 상생하는 기업으로 자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김씨는 지난해 5월 12일 매장을 방문한 윤 회장이 주방에 갑자기 들어오려다 직원들과 마찰을 빚던 중 욕설과 폭언을 했다며 같은 해 11월 검찰에 윤 회장 등을 고소한 바 있다. 김씨는 또 BBQ가 유통기한이 얼마 남지 않은 닭을 제공하는 등 차별 대우했다는 주장도 했다.

이에 BBQ는 "욕설과 폭언은 없었고, 불리한 처우 역시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