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포섹, "보안관제 분야에서 인공지능 활용은 필연적"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SK인포섹, "보안관제 분야에서 인공지능 활용은 필연적"

최종수정 : 2018-09-12 14:36:25
SK인포섹 채영우 소프트웨어 개발센터장이 12일 서울 종로구 마이크임팩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인공지능을 활용한 보안관제시스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구서윤 기자
▲ SK인포섹 채영우 소프트웨어 개발센터장이 12일 서울 종로구 마이크임팩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인공지능을 활용한 보안관제시스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구서윤 기자

전 산업에 걸쳐 인공지능(AI) 활용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SK인포섹이 본격적인 AI 보안관제 시대를 연다.

SK인포섹 채영우 소프트웨어 개발센터장은 12일 서울 종로구 마이크임팩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국내외 유수의 보안기업들 대부분이 네트워크나 시스템에서 일어나는 비정상적인 행위와 공격행위를 빠르고 정확하게 찾아내기 위해 머신러닝 도입을 서두르고 있다"며 "SK인포섹은 AI 보안관제 시대를 열어가기 위해 중장기 전략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보안관제는 기업의 각종 보안시스템에서 탐지한 이상징후를 한 곳으로 수집해 공격 여부를 가려내고 조치하는 것을 말한다. SK인포섹은 국내외 2000여 곳, 8000대 이상의 보안시스템에서 탐지한 이상징후를 보안관제시스템인 '시큐디움'으로 수집해 공격 여부를 판별하고 있다. SK인포섹 보안관제센터에서 하루에 수집하고 분석하는 이상징후와 보안로그만 최소 10억건 이상에 달한다.

사이버 보안 분야에서 인공지능이 사용되는 경우는 크게 ▲네트워크에서 일어나는 비정상적, 악성 행위 탐지 및 차단 ▲제로데이 등 신규 악성코드 분석 ▲소프트웨어 취약점 분석 등이다.

SK인포섹은 보유하고 있는 위협 정보, 소속 보안 전문가의 분석 논리, 글로벌 보안기업과 공유하는 인텔리전스 등 양질의 정보를 학습하는 머신러닝 분석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채 센터장은 "머신러닝 적용 이전에는 탐지 결과를 재차 분석하고, 대응하는 것까지 자원이 과도하게 사용됐는데 머신러닝을 적용한 후에는 이 같은 일이 70%나 줄었다"고 말했다.

SK인포섹은 작년 초 서울대학교와 산학협력을 체결하며 연구 개발을 지속해오고 있다. 앞으로 보안관제를 구성하는 사람, 프로세스, 기술의 세가지 요소를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다.

SK인포섹 도지헌 전략사업부문장은 "현재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인공지능을 활용해 위협 분석 효율을 높이고, 관제 범위를 확대하는데 집중하고 있다"면서 "정보뿐만 아니라, 물리 영역까지 넘나드는 복합 위협이 현실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사회와 산업을 보호하고, 기술을 선도하는 글로벌 보안회사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