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새론, 엄마에게 고마운 마음 전해 "엄마가 원하는 것 하셨으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새론, 엄마에게 고마운 마음 전해 "엄마가 원하는 것 하셨으면 좋겠다"

최종수정 : 2018-09-12 13:37:43
 사진 Olive tv 방송화면
▲ (사진=Olive tv 방송화면)

배우 김새론이 엄마를 생각하는 모습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김새론은 어른스럽고 성숙하면서도 그 나이의 풋풋하고 소녀스러운 모습을 꾸밈 없이 보여줘 많은 시청자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새론이 엄마를 언급한 방송 영상이 올라왔다. 그는 "어린시절부터 아역으로 연기활동을 했던 김새론은 늘 함께 다니며 자신을 케어해 줬던 분이 엄마"라고 밝혔다.

김새론은 "엄마와 같이 붙어 있는 시간이 많다보니 자연스럽게 짜증과 투정을 많이 부리게 됐다"라며 "뒤돌아보니 엄마의 20대를 거의 김새론 자신에게 쏟아부은 것이 마음에 걸려 이제는 엄마가 원하는 것을 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속 깊은 이야기를 했다.

앞서 '달팽이 호텔' 황인영 PD는 "김새론은 어른스럽고 성숙하면서도 천진난만한 매력을 느껴 기대했다"며 "첫 리얼 예능 프로그램이라 어색할 수 있는데 즐겁게 여행을 하다가 갔다. 또래가 없어 불편하지 않았냐고 물었더니 어릴 때부터 어른들과 잘 지낸다더라"고 전했다.

황 PD는 "김새론은 항상 솔직하게 얘기를 잘 하는 편이더라. 꾸미려고 하는 것 없이 자기 얘기를 잘 하고, 또 다른 사람 얘기도 호기심 있게 듣는다. 열린 마음으로 대화하니까 분위기도 좋아지는 것 같다. 또 그 분위기가 시청자들에게도 전해지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