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추석전 농산물 가격 안정세… 배추 평년 수준 회복&quo..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농식품부 "추석전 농산물 가격 안정세… 배추 평년 수준 회복"

최종수정 : 2018-09-12 12:33:50

추석 명절을 앞두고 급등하던 농산물 가격이 점차 안정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일부 품목을 제외한 대부분 성수기 품목이 평년보다 비싼 가격을 유지하고 있어 물가 부담은 여전할 전망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달 들어 기상 호전과 함께 수급 안정 대책 추진으로 배추 등 주요 농산물 가격이 안정세로 전환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배춧값은 지난달 말부터 빠르게 안정돼 이달 상순에는 평년 수준으로 안정됐으며 뭇값도 지난달 하순 대비 상당 폭 하락했다.

포기당 배춧값은 지난달 중순 5400원대에서 이달 상순 3600원대로 낮아졌다. 이는 평년보다 4% 상당 낮은 수준이다.

개당 뭇값은 지난달 하순 2700원대에서 이달 상순 2200원대로 낮아졌다. 하지만 여전히 평년보다는 78% 상당 높았다.

농식품부는 추석 전까지 매일 배추 100톤, 무 30톤을 시중가보다 40~60% 싸게 공급할 계획이다.

건고추는 최근 작황 회복으로 산지가격이 하락세로 돌아섰다. 600g당 건고춧값은 지난달 중순 1만4200원대에서 이달 상순 1만1100원대로 낮아졌다. 하지만 여전히 평년보다는 89% 비쌌다.

농식품부는 이달 기상 여건이 비교적 양호할 것으로 예상돼 시장 가격이 점차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사과와 배는 점차 가격이 낮아지고 있지만, 여전히 평년보다는 각각 19%, 24% 비싼 가격대를 유지했다.

지난 10일 기준 홍로 10㎏당 사과 가격은 3만4100원대로 지난 5일 3만7000원대보다 소폭 내렸고, 같은 기간 신고 15㎏당 배 가격은 5만2500원대에서 3만8500원대로 싸졌다.

농식품부는 사과와 배의 계약 출시 물량을 평시보다 각각 1.8배, 1.5배 늘리는 등 추석 수급 안정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축산물의 경우 평년 수준 가격대를 유지하고 있으며, 임산물은 저장물량이 충분해 수급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농식품부는 전망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얼마 남지 않은 추석 명절까지 소비자 부담 경감은 물론, 우리 농산물 소비도 위축되지 않도록 농산물 수급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