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방카슈랑스 판매 급감…찬밥된 저축성보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올 상반기 방카슈랑스 판매 급감…찬밥된 저축성보험

최종수정 : 2018-09-12 09:35:28
 금융감독원
▲ /금융감독원

올해 상반기 은행과 농협 등 금융기관에서 판매한 보험상품의 신계약 초회보험료가 30% 이상 급감했다. 오는 2021년 도입되는 보험 국제회계기준(IFRS17)의 영향으로 보험회사들이 저축성보험의 판매를 줄인 탓이다.

1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18년 상반기 금융기관보험대리점의 신계약 초회보험료는 3조412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3.3% 감소했다.

보험료는 생명보험 2조6767억원, 손해보험 736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36.9%, 15.6% 줄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IFRS17에서는 저축성보험의 보험료가 매출에서 제외돼 보험회사의 저축성보험 판매유인이 낮아진다"며 "여기에 지난해 4월부터 장기 저축성보험에 대한 세제혜택 축소로 소비자의 가입수요도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금융권역별 판매비중(신계약 초회보험료)은 은행이 66.4%로 가장 높았고 ▲농업협동조합 32.8% ▲증권사 0.3% ▲카드사 0.3% ▲저축은행 0.2% 등이다.

은행의 신계약 초회보험료는 2조264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0.1% 감소했다. 은행은 저축성보험 위주로 판매해 감소폭이 컸다.

반면 농업협동조합의 신계약 초회보험료는 1조117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7% 감소하는데 그쳤다. 농협의 경우 농작물재해보험 등 농업 관련 정책보험을 주로 판매해 다른 권역 대비 판매실적 감소폭이 적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험회사의 저축성보험 판매 축소전략으로 방카슈랑스 판매실적 감소현상은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며 "다만 저축성변액보험 등의 판매에 주력하는 일부 보험사의 금융기관보험대리점 판매실적은 증가할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